logo

건강길라잡이

후두염
이영직

2주 이상 이유 없이 목이 쉴 때

 

우리 몸 어디에나 발생하는 암은 현대인을 위협하는 가장 무서운 질환 중 하나다. 그런데 암이 발생하는 기관은 민족이나 지역적으로 큰 차이를 보인다. 예를 들면 대장암이나 유방암은 미국이나 유럽 등 선진국 사람들에서 흔하고, 위암은 한국이나 일본, 식도암은 중국과 이란, 두경부암은 중앙아시아에 흔하다. 이런 차이는 음식이나 흡연과 같은 생활 습관과도 관계가 있지만 유전적인 면도 영향을 미친다. 

보험업에 종사하는 40대 후반의 정 모씨는 3개월 전부터 목이 쉬어서 이비인후과를 찾았다. 전에도 목이 조금 간질간질한 느낌이 항상 있어서 담배를 피워서 그러려니 하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목은 더 쉬었고 아침에는 목이 더욱 잠겨서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다. 정씨는 평소에 별다른 질병은 없었지만 직업상 고객들과 말을 많이 하는 편이었고, 담배는 하루 한 갑 정도를 30년가량 피웠다. 술은 거의 마시지 않는 편이었다. 후두 내시경 검사상 후두에서 종양이 발견되었고 조직 검사상 후두암으로 판명 받았다. 다행이 정 씨는 초기 단계라서 방서선 치료를 받고 완치 되었고 5년째 재발되지 않았다. 

두경부암은 머리와 목에 생기는 암을 부르는 말인데 입술, 입안, 혓바닥, 인두, 후두, 코, 부비강에 발생하는 암을 총칭하는 말이다. 두경부암 중 가장 흔한 후두암은 40-70대 사이에서 흔하고 남자가 여자보다 5대1 정도의 비율로 더 많이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미국에서 진단되는 후두암은 음주나 흡연 습관과 관계가 깊고 직업적으로 중금속이나 염색 등 화학물질을 많이 만지는 경우 후두암 발병 빈도가 증가한다. 또 헤르페스 바이러스 등도 동물에서 후두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고 비타민 A, C가 부족한 경우도 후두암 발생의 원인 인자로 생각된다. 

후두는 상부 소화기관과 호흡기관이 교차하는 부위에 있는데 성대를 포함해서 성대 위아래 부분을 합쳐서 후두라고 한다. 성대는 목소리를 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에 이 부분에 암이 발생하면 성대가 제대로 닫힐 수 없기 때문에 쉰 소리가 나오게 된다. 또 종양이 성대 위쪽에 발생하면 음식을 삼키는데 이상이 오고 성대 아래쪽에 생기면 호흡곤란이 생긴다. 일반적으로 후두암은 초기(1기)에 발견하면 방사선 치료와 수술로 완치율이 90% 정도 되고 성대도 보존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후두암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은 금연이 가장 중요하고 흡연을 하더라도 타르가 적은 담배를 피우는 것이 안전하다. 40대 이후의 흡연 남성이 감기 같은 특별한 이유 없이 2주 이상 목이 쉬는 경우는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서 후두검사를 해야 한다. 

이영직 내과전문의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