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우울증과 영적 치유”(30)


영적 처방: 4. 하나님의 말씀 묵상(상)

 

우울증을 겪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의 삶과 자기 자신, 다른 사람들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갖지 못한다.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우리는 주님과 자신 그리고 다른 사람들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찾을 수 있다. 이것은 성경 읽고 말씀을 묵상하는데 시간을 바쳐야만 가능하다. 그저 읽지만 말고 혼동되는 생각을 알아채고 버리는 것을 익히라. 그러면 하나님께서 주시는 평강을 누리게 될 것이다.

우리가 우울해지는 또 다른 이유는 우리 자신의 지혜로 삶을 이해하려 하기 때문이다. 당신의 사상 안에 하나님의 말씀을 더 많이 저장할수록 우울증으로부터의 치유를 맛볼 수 있게 될 것이다.

“내 아들아 내 말에 주의하며 내가 말하는 것에 네 귀를 기울이라, 그것을 네 눈에서 떠나게 하지 말며 네 마음속에 지키라, 그것은 얻는 자에게 생명이 되며 그의 온 육체의 건강이 됨이니라, 모든 지킬 만한 것 중에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 구부러진 말을 네 입에서 버리며 비뚤어진 말을 네 입술에서 멀리 하라, 네 눈은 바로 보며 네 눈꺼풀은 네 앞을 곧게 살펴, 네 발이 행할 길을 평탄하게 하며 네 모든 길을 든든히 하라,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말고 네 발을 악에서 떠나게 하라”(잠4:20-27). 

성경 말씀을 알지 못하는 것이 하나님의 음성을 듣지 못하는 이유 중의 한 가지다. 하나님은 여러 방향으로 우리에게 말씀하시지만, 대부분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서 우리에게 말씀하신다.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서 하나님의 지시를 듣는 것을 익히는 것은 치유의 여정에서 가장 중요한 과정이다.

성경을 읽고 있더라도 너무 많은 괴로움을 주는 음성에 영향을 받고 있다면 마귀가 성경을 읽는 당신의 생각의 방향을 유도할 것이다. 

만일 성경책을 읽을 때 혼란스러운 음성으로 가득 차 있다면 당신의 죄악 된 사고나 행위에 맞추기 위해 억지로 하나님의 말씀을 비틀어 맞추려 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게 바로 어떤 사람들은 죄를 범하도록 성경을 해석하려 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 우리는 하나님의 도우심을 받아 성경 해석하는 방법에 조심해야 한다. 

 

기도: “성령님, 제가 영적 지혜, 지식, 이해 및 계시에 의지하고 성경을 통해서 당신이 원하는 바를 이해하게 도와주세요. 천사로 저를 둘러싸서 왜곡된 생각으로부터 저를 지켜주세요.”

 

파괴적인 음성에 귀를 기울이면 기울일수록 소망이나 도움도 없고, 슬픔과 괴로운 심정에 더욱 고통스러울 뿐이다. 성경책을 읽는 것이 너무도 중요한 이유는 당신이 하나님의 진리를 이해하고 혼돈케 하는 음성을 대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생각과 행동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당신이 시간을 어떻게 쓰고 있는지를 날마다, 순간순간마다 알아야한다. 이는 우리가 무의미하게 시간을 보낼 때 적이 공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여, 어둡고 혼란스럽게 하는 생각을 쫓아내기 위해 하나님의 말씀으로 대처하기 위함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각각의 문제와 치료 과정에서 충분히 적용할 때, 뿌연 마음속의 안개가 조금씩 걷혀지게 될 것이다.

세상적이고 육신적이며 죄악 된 씨를 당신의 마음에 심는다면 독소로 가득 찬 우울증이라는 열매를 얻게 된다. 하지만 평화와 기쁨, 격려와 위안의 씨를 뿌리면 좋은 열매를 얻게 될 것이다. 다음은 매일 시간을 보내는 방법과 당신의 사고 은행에 어떤 것들을 넣고 있는지를 스스로에게 물어볼 수 있는 자기평가서이다. 

(1)당신은 문제에 대한 생각으로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가?(24시간, 심지어 꿈에서도? 혹은 당신이 깨어 있을 때에만? 약 1시간 정도?)

(2)당신은 문제를 이해를 통해서 풀려고 하는가?(대개, 혹은 매번?)

(3)당신은 문제를 다른 사람의 조언에 의지하는가?(조금, 대개, 혹은 매번?)

(4)당신의 영적 성장을 돕는 텔레비전 시청이나 책을 읽는 것에 얼마나 시간을 보내는가?(30분, 2시간, 혹은 항상?)

(5)성경을 읽고, 묵상하며 기도하는 것에 당신은 얼마나 시간을 보내는가?(30분, 2시간, 혹은 항상?)

yonghui.mcdonald@gmail.com

12.12.202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