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행복을 창조하는 삶

박성규 목사

주님세운교회

 

교향시의 창시자로 불리는 헝가리의 작곡가인 프란츠 리스트가 독일의 어느 시골 마을을 여행하다가 그곳에 도착하니, 그 마을극장에서 음악회가 열린다고 떠들썩했습니다. 그런데 그 연주회를 갖는 소녀 피아니스트가 리스트의 제자라고 소문이 났습니다. 리스트는 아무리 기억을 더듬어 보아도 전혀 낯선 이름이어서 이상하다고 생각하며 호텔로 갔습니다. 호텔 안내원은 리스트를 반갑게 맞이하면서 “선생님께서는 제자 분의 연주회에 초대를 받으신 거군요. 저희 호텔에 모시게 되어 영광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얼마 안 있어 유명한 음악가 리스트 선생이 왔다는 소문이 퍼지자 가장 놀란 사람은 바로 연주회를 갖는 소녀 피아니스트였습니다. 사실 그 소녀는 리스트의 제자가 아니었습니다. 매우 난감해진 그녀는 비장한 결심을 하고 리스트를 찾아갔습니다. 그녀는 리스트 앞에 무릎 꿇고 흐느껴 울었습니다. 그리고 용서를 빌었습니다. 병든 아버지와 어린 동생을 먹여 살릴 수 없었던 그녀는 시골구석을 돌아다니며 연주했지만 이름없는 소녀의 연주를 들으려고 오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그래서 나쁜 일인 줄 알고 있었지만, 리스트 선생님의 제자라고 거짓 선전하며 연주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울먹이자 리스트는 잠시 생각하더니 “아무 걱정 말아요. 소녀가 원한다면 이 시간부터 진짜 내 제자로 받아주겠소. 가족을 위해 그렇게 헌신하는 제자를 둔다면 오히려 내가 자랑스러울 테니 말이오. 그건 그렇고 내일 프로그램을 아직 만들지 않았다면 거기에 스승인 리스트와 함께 연주할 것이라고 넣어주지 않겠소? 그리고 내일의 연주를 위해 지금 우리가 함께 연습해 봅시다.” 소녀는 두 눈에 흐르는 눈물을 닦지 못한 채 “고맙습니다. 선생님. 고맙습니다.”하고 연신 허리를 굽혔습니다. 세상에 이렇게 너그러운 분이 있다니 믿기지가 않았습니다. 그 소녀는 리스트 선생님을 한없이 존경하는 눈으로 우러러 보았습니다. 그 다음날 연주회는 그 어느 때보다 성황리에 진행되었고 리스트는 그 때를 회상하면서 생애 그 어떤 연주회보다 가장 행복한 연주를 하였다고 합니다. 

연약한 자의 약점을 덮어주고 이웃의 기쁨을 위할 때 거기 행복이 찾아옵니다. 이것이 바로 행복을 창조하는 삶입니다. 

성경 로마서 15:1-2에 보면 “우리 강한 자가 마땅히 연약한 자의 약점을 담당하고 자기를 기쁘게 하지 아니할 것이라. 우리 각 사람이 이웃을 기쁘게 하되 선을 이루고 덕을 세우도록 할찌니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우리 강한 자”는 누구입니까?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믿고 영생을 가진 하나님의 자녀들입니다. 우리는 신앙의 연륜이 더할수록 삶의 자리에서 연약한 자의 약점을 담당하고 허물을 덮어주며 함께 짐을 질 때 성령님께서 주시는 말할 수 없는 영혼의 내적 기쁨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천국의 기쁨을 함께 누리게 될 것입니다.

모두가 살아가기 힘들어하는 어려운 때에 연약한 자의 약점을 담당하여 우리의 삶의 자리에 행복을 창조하는 성도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cyd777@hotmail.com

09.16.2023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