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아프가니스탄의 아이마크-하자라족(Aimaq Hazara)


아이마크-하자족은 아프가니스탄의 중부 산지에 거주하는 소수종족이다. 이들은 8개의 부족들 중 하나이자 아프가니스탄과 북부 이란에 흩어져 살고 있는 차르 아이마크(Char Aimaq)족에 속한다. 이들 부족 모두는 아이마크(Aimaq) 언어를 사용한다. 이 언어는 페르시아어에 속하지만 튀르크어(turkic) 어휘를 사용한다.

수년 동안 차르 아이마크 부족은 여러 정부에 의해 이주하면서 흩어지고 합쳐지곤 했다. 아이마크-하자라족은 반유목민적(semi-nomadic)으로 살아가는 부족으로 바위투성이 산지를 자유롭게 여행하며 다닌다. 이들은 무역통로로서 세계적으로 유명하게 알려진 지역에 거주한다. 여러 다양한 사람들과 접촉하면서 차르 아이마크족들은 혼합된 유산을 남겼다. 이들 중 대부분은 소련의 침공시에 또한 잇따른 내전에서 아주 강하게 저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삶의 모습

 

한때 아이마크-하자라족은 완전한 유목민들이었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특정 계절에만 이동하는 반유목민이다. 많은 아이마크-하자라 유목민들은 가뭄과 부식으로 인해(erosion) 1950년대와 1960년대에 농부로 전업했다. 이들은 원시적인 괭이와 나무 쟁기로 밀, 포도, 쌀, 보리, 귀리(oats), 멜론 그리고 야채 등을 재배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농업은 이들의 문화에 있어서 부업으로 여겨지며 한 사람의 재산은 그가 소유한 가축의 양으로 결정된다.

아이마크-하자라족은 고기와 우유, 지방과 치즈를 제공하는 가축에게 매우 의존적이다. 동물의 가죽은 또한 천막을 만드는데 이용된다. 농사를 짓는 동안 아이마크-하자라족은 마을의 돌집에서 거주하며 가축떼들을 계곡에 남겨놓고 모아 놓은 곡식을 먹인다. 봄과 여름에 이들은 산지를 다니면서 천막에서 거주한다.

아이마크-하자라족의 사회는 가장적(patriarchal, male-dominated, 남성중심의)이면서 부계(patrilineal, tracing ancestral descent through the males, 남성을 통해 조상의 가계가 이어지는)사회다. 이들의 핵가족은 사회의 가장 중요한 요소다. 대개 남자와 부모, 부인 혹은 부인들 그리고 자녀들로 이뤄진다. 젊은 여자가 결혼하게 되면 그녀는 남편가족의 일부분이 된다. 아이마크-하자라족에서의 정체성은 가족과 씨족에 기초한다.

아이마크-하자라족의 여자는 가축 떼 돌보기를 돕기도 하지만 이들의 주된 업무는 카페트를 짜는 것이다. 각 부족 혹은 마을은 그들의 어머니로부터 딸에게로 전수되는 그들만의 유일한 패턴이 있다. 식량이 부족할 때는 카페트 장사로 벌어들인 돈이 아이마크-하자라족의 유일한 생존수단이 되기도 한다. 카페트는 가축, 현금과 함께 결혼지참금으로도 사용된다.

 

신앙

 

아이마크-하자라족은 헌신적인 무슬림이다. 이들 대부분은 자신들의 신앙을 이슬람의 가장 순수한 형태라고 믿는 하나피 분파에 속한다. 이들의 강한 이슬람 신앙은 종종 기독교가 유일신관을 훼손했다고 비판한다. 그러나 많은 무슬림들은 꾸란에 인용된 구약의 이야기들에 친숙하다. 이들 역시 자신들의 영적 혈통은 아브라함에게서부터 라고 주장한다.

 

필요로 하는 것들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 시기와 그 이후 미국과 다른 나라들은 아프가니스탄의 "자유의 전사"들을 위해 군사적인 지원을 했다. 오늘날 이 나라는 정치적 전쟁과 인권침해로 분투하고 있어서 그 지원은 중단됐다. 전 국토가 소련과의 전쟁으로 심각하게 훼손되고 모든 마을은 파괴됐고 식량공급이 위협을 받고 있다. 오늘날 아프가니스탄은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이 하나다. 안전한 식수란 거의 찾아보기 힘들고 어떤 지역에서는 여전히 전투가 지속되고 있다.

아이마크-하자라족은 먼 거리에 널리 퍼져있음으로 인해 복음을 듣기가 어렵다. 현재 아이마크-하자라족에게는 그리스도의 증인이 없다.

01.23.2021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