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복음의 열기로 운하의 나라 파나마 후끈 달구다”

프라미스교회, 4/14윈도우 어린이선교

지난주간 미 동북부지역을 강타한 힛웨이프(Heat Wave)로 인하여 화씨 100도를 넘나드는 기온 속에서 프라미스교회(담임 허연행 목사)는 올해도 어김없이 ‘4/14 윈도우 선교’를 북으로는 알래스카, 남으로는 중미 파나마, 아시아는 한국과 방콕에 이르러 동시다발적 입체작전으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6개 시즌을 진행해온 축구선교는 올해 ‘운하의 나라 파나마’에서 개최됐다. 4백만명 인구의 파나마 4개 거점 도시 다비드(7/10), 라쵸레라(14), 콜론(17) 그리고 수도인 파나마시티(21)의 스타디움들에서 각각 진행됐다. 

1차 경기는 인구 17만의 소도시 다비드에서 개최됐는데, 이 도시는 뉴욕에서부터 외진 다비드까지 와서 어린이의 중요성을 외치며 자신들의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려는 선교팀을 예사로 보고 지나치지 않았다. 자신들을 위해 자비량으로 내려와 섬기는 모습을 본 다비드 시장은 감격하여 시 정부차원에서 발 벗고 뛰기 시작했다. 

다비드 시의회는 7월 9일 오전 10시, 프라미스교회 허연행 담임목사와 리더십, 할렐루야 축구단을 시청 내 의회로 초청, 의회원들을 출석시킨 자리에서 7월 10일을 ‘프라미스 축구의 날’로 제정하고 선포하는 가결안(Resolution)을 통과시키고 프라미스교회에 감사장을 수여하고 리더십에게는 시민봉사상을 수여하는 등 적극적으로 행사 후원의지를 표명했다. 

시 의회는 경기를 위하여 선수 라커룸과 관중석을 9만불을 들여 보수하고 경기를 치르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천주교가 90%인 중남미 국가들 중 보기 드물게 개신교행사를 시 정부차원에서 지원하는 것을 처음 보는 드문 일이었다고 선교관계자는 전한다. 

7월 10일, 3천2백석 경기장에는 천석의 보조의자를 설치하고도 입추의 여지 없이 5천여 어린이들과 그 가족들인 관중들로 가득 채워졌으며, 안전관계 상 입장하지 못한 600여 관중들은 집으로 돌아가 케이블TV로 중계방송을 보았다. 이런 소문이 그리 넓지 않은 파나마 땅의 다른 축구경기 예정 도시들에 전해져 나머지 세 경기들도 모두 성황리에 마쳐질 수 있었다는 선교팀의 사후평가다. 

특히 수도인 파나마시티 웨스틴 호텔에 선교본부 설치한 프라미스교회는 7월 12일 파나마 시장이 주최한 기자회견 요청을 받고 갔다. 최근 파나마 정권이 교체 된 후, 얼마 전 파나마시티 시장도 교체되었는데 시장 초청으로 개최된 기자회견에 프라미스 선교팀과 남은 세 개 구단 구단주들을 초청하여 감사를 전하고 시장은 환영인사 중에 “할렐루야 축구단이 이번 뿐 아니라 매년 와서 어린이들에게 기쁨과 소망을 갖게 해달라”고 요청하며, “그동안 자신들은 어린이들에게 관심을 갖지 못하고 소외시켰는데 이번 기회를 통하여 미래의 주인공들을 더 섬기고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시 정책도 세우겠다”고 기자회견 석상에서 밝혔다. 

이 내용은 파나마시티 일간신문들을 통하여 일제히 전국에 뿌려졌다. 이로 인하여 라촐레라(14일)에도 3천석 경기장에 5천명 이상, 콜론(17일)에도 비슷하게 인파가 몰렸으며, 마지막 파나미시티(21일) 스타디움은 2만7천석의 메머드급 스타디움에 무려 1만 6천명의 어린이들과 시민들이 몰려왔다. 

경기장 건립 후, 최근 프로축구팀이 경기할 때 최다 관객이 8천명이 입장하였음을 감안하면 이번 파나마시티 축구선교가 얼마나 큰 관심과 호응 속에서 진행됐는지 그 뜨거운 열기를 짐작할 수 있다. 특히 파나마시티 경기장에 여성 주지사가 마침 어린이날을 맞아 축사를 하여 의미를 더하였다. 

우기인 중남미의 기상상황 속에도 네 경기 모두 쾌적한 일기 속에서 경기가 진행됐으며, 특히 모든 경기는 FIFA 심판들이 나와 경기를 진행하였다. 그 중에는 지난 러시아 월트컵 주심이었던 잔피띠(John Pitti)도 함께 경기를 진행하였다. 

이번 여름 프라미스교회 중고등부 단기선교 70명도 파나마로 함께 나아갔다. 자녀들은 첫 일주간은 파나마 하나님의 성회 수양관에서 약 600여명의 파나마 현지 어린이들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여름성경학교와 영어캠프를 섬겼고, 이후 선교본부가 있는 파나마시티로 돌아와 부모들과 함께 콜론과 파나마시티 축구선교에 합류하여 진행되고 있는 ‘4/14 윈도우선교’의 DNA를 구슬땀을 흘리며 배우는 수직선교와 땅 끝까지 복음을 전하는 수평선교를 동시에 체험할 수 있었다. 

이번 파나마선교는 월드밀알선교합창단(단장 이다니엘 장로) 합세하여 선교적 시너지효과로 사역을 극대화하였으며 선교팀과 합창단이 서로 성숙한 축복을 누리는 기회가 되었다. 이번 파나마선교로 프라미스교회 장년 250명, 월드밀알 150명, 학생 70명, 총 470명이 게임에 따라 자비량으로 드나들며 파나마에서 3만명의 파나마 국민들에게 직접복음을 전하였으며, 메스컴을 포함하면 4백만의 파나마 전국민에게 할렐루야의 함성으로 그리스도의 십자가 소문을 전하고 선교팀 전체는 21일, 22일 각각 항공편 좌석에 몸을 맡기고 감격과 기쁨의 회고를 하며 뉴욕으로 돌아왔다.

지금 서울에서는 4/14 윈도우선교 일환인 ‘코리아 에클레시아’가 진행되고 있다. 영성훈련인 에클레시아는 영성과 은혜회복 운동이다. 지친 영혼들을 회복케 하고 일꾼으로 하여금 사명과 은사를 회복하게 하여 다시 사역으로 돌려보내는 영성훈련이다. 한국에서는 10회째 개최 중이며, 뉴욕에서는 80기 ‘뉴욕 에클레시아’(8/25-28)가 열리게 된다. 특히 태국에서는 ‘방콕 에클레시아’(7/29-8/1)가 진행됐고 연이어 4/14 윈도우선교의 일환인 브로드웨이급 뮤지컬 ‘히즈라이프’(His Life, 8/15-18)가 그동안 예수역의 주연을 맡았던 랜디브룩스 은퇴 후, 아담리처드와 호흡을 맞추며 세계 최대쇼핑몰인 방콕 ‘Central World’ 내 극장에서8회 공연을 통하여 ‘불교의 나라 태국’에 그리스도 복음의 씨앗을 뿌린다.

<기사제공: 프라미스교회>

08.10.2019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