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전조증상 없어 예측 어려워
이영직

일반인들이 무섭게 생각하는 뇌출혈은 대가 전조증상이 없기 때문에 예측하기 어렵다. 특히 갑자기 뇌동맥이 터지는 경우는 분초를 다투는 응급상황이기 때문에 뇌수술을 할 수 있는 종합병원으로 빨리 옮기는 것이 중요하다. 

-건축회사에 다니는 50대 초반의 남성 서 모씨는 갑작스러운 두통으로 잠에서 깼다. 심한 두통 때문에 타이레놀 두 알을 급히 삼켰지만 두통은 계속되었고 시간이 지날수록 뒷목이 뻣뻣해지는 느낌을 받았다. 또 속이 메슥거리기 시작했고 심한 어지럼증을 느꼈다. 가족들이 구급차를 불러 서 씨는 곧 응급실에 도착했다. 응급실에 도착했을 때 서 씨는 구토와 함께 의식을 잃었고 우측 팔다리에 경련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평소 고혈압을 앓던 서 씨는 혈압약을 정기적으로 복용하지 않았다. 담배는 하루에 한 갑 정도 피우고 술은 이틀에 맥주 2-3병을 마셨다. 응급실 당직의사의 검진 시 혈압은 160/70mmHg, 맥박은 분당 60회였다. 빛 반사시 동공이 수축하지 않았고 우측 팔다리의 운동신경이 현저하게 감소해 있었다. 응급 뇌 단층촬영에서 뇌지주막하출혈(subarachnoid hemorrhage) 소견이 보였고, 작은 뇌동맥류(brain aneurysm)가 보였다. 곧장 서 씨는 응급 뇌수술을 받았다. 서 씨의 뇌출혈원인은 뇌동맥류 중 하나가 터져서 뇌출혈을 일으킨 것이다. - 

 

뇌동맥류는 동맥이 분지로 갈라지는 동맥벽이 약한 경우 오랜 기간 동맥압을 견디지 못하고 풍선처럼 부풀어 올라 꽈리모양을 형성한다. 대부분은 태어나면서 선천적으로 가지고 있는데 전체 인구의 약 5%, 미국에서는 약 1,000만-1,500만 명이 뇌동맥류를 앓고 있다. 이중 20-30%는 하나 이상의 뇌동맥류를 앓는데 뇌동맥류는 뇌지주막하출혈 원인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미국에서 매년 뇌동맥류가 터지는 경우는 약 3만 명 정도다 뇌동맥류는 6:4 비율로 여성에서 조금 더 흔하다. 원인은 유전적인 탓도 있고 여성의 뇌혈관 모양이 혈압을 더 많이 받도록 생겨서 쉽게 동맥류가 생긴다. 고혈압과 흡연,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부족 등은 뇌동맥류 위험인자다. 

뇌동맥류가 있다고 모든 환자가 수술해야 하는 것은 아니고 뇌동맥류의 위치와 크기, 증상의 유무에 따라서 수술을 결정한다. 수술하지 않는 경우는 정기적으로 동맥류 검진을 받아야 한다. 뇌동맥류가 있는 환자는 혈압조절이 매우 중요하고 담배를 꼭 끊어야 한다. 또 지나친 알코올 섭취나 마약류 같은 혈관을 자극하는 약물은 금하고 심하게 배에 힘을 주어서 뇌압을 상승시키는 행동을 피해야 한다. 

04.11.202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