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드(COVID-19) 세대를 위한 교회교육 (8)

교회교육의 목표

 

참으로 슬픈 현실은 교회의 영향력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아이들에게 물었다. 그들에게 가장 영향을 주고 있는 사람들 혹은 기관이 무엇이냐고. 첫 번째가 인터넷이었다. 음악, 영화 등 문화매체였다. 그 다음이 부모님이라고 했다. 그리고 친구들, 학교 선생님들이 그 뒤를 이었고 맨 마지막이 교회였다. 아이들에게 교회는 그들의 삶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었다. 

필자가 어릴 때만 해도 교회에 다닌다는 것은 정직과 온화의 표징이었다. 교회에 다니는 아이들은 뭔가 세련되어 보이면서도 늘 명랑하고 좀 달라 보였다. 그래서 그들이 매우 부러웠고 그것이 교회를 다니게 한 동기가 되었다. 그러나 지금은 다르다. 교회에 다닌다고 해서 특별히 나아 보인다는 증거가 없다. 무엇이 잘못되었을까? 창조박물관을 설립한 Ken Hamm은 교회가 아이들에게 성경을 도덕, 윤리교과서로 취급한 결과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언젠가 교회를 잘 다니다가 떠나버린 10대들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놀랍게도 다섯 가지로 정리되었는데 그것이 너무나 교회의 민낯을 보는 것 같아 너무 마음이 아팠다. 첫째 그들이 느끼기에 교회에 하나님이 계시지 않는단다. 아무리 어른들이 교회가 중요하다고 말은 하지만 실생활은 그렇지 않는 이중성을 보았다고 했다. 교회가 아무리 친밀한 믿음공동체라고 하지만  친밀감을 그들이 속해 있는 공동체가 더 강한 것 같다고 했다. 그들이 볼 때 교회에 다니는 아이들과 교회에 다니지 않는 아이들 간의 차이를 도무지 느끼지 못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교회는 관계가 중요하다고 가르치지만 실상은 늘 바쁘게 진행되는 교회생활 때문에 진정한 관계를 쌓을 수 없게 만들고 있다고 얘기했다. 

물론 그들의 이야기가 전적으로 옳다고는 할 수 없어도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있다. 교회의 영향력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더구나 코로나로 인해 교회활동은 많이 위축되고 있다. 무엇을 해야 하나? 필자는 지금 이 때가 교회교육을 재정비하고 새로운 도약의 틀을 만드는 절호의 기회라고 본다. 

 

교회교육의 3가지 핵심 영역 

 

교회교육의 목표는 무엇일까? 바울은 디모데에게 보낸 편지에서 비교적 솔직하게 그의 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성경은 능히 너로 하여금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에 이르는 지혜가 있게 하느니라.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이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케 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하기에 온전케 하려 함이니라”(딤후3:15-17). 

교회학교의 목적은 무엇인가? 그것은 선한 일을 하게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하여 바울은 2가지를 주장한다. 첫째, 성경을 통한 구원의 길을 가르쳐야 하고 교훈(teaching), 책망(rebuking), 바르게 함(correcting), 그리고 교육(training)을 통하여 아이들을 온전케 하고 선한 일을 행하도록 가르쳐야 한다. 우리는 지금까지 교회교육이라 하면 아이들을 성경박사로 만드는 것에 올 열정을 쏟았다. 일견 맞는 말이다. 그러나 궁극적인 목적은 아이들이 성경구절을 암송하고 이해하는 것에 그쳐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를 실천에 옮겨 선한 일을 하도록 하는 것까지 연계되도록 교회교육의 커리큘럼이 조직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필자는 교회교육의 3가지 영역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본다. 3가지 영역이란 첫째, 성경을 기반으로 한 영성교육이다. 영성이란 성경을 통하여 구원의 길을 알게 된 후에 3가지의 관계성을 이해하고 계속 영적 발전을 위해 나아가는 것을 말한다. 3가지 관계란 나와 하나님과의 관계(각자가 하나님의 형상이라는 것을 이해함), 나와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다른 사람을 내 몸처럼 사랑하는 것), 그리고 나와 다른 피조물과의 관계(선한 청지기로 기능하기)를 말하는데 이를 명확하게 알고 실천하는 영성교육이 교회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둘째, 리더십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하나님의 일은 몇몇의 특정 계층이나 목회자 그룹만이 전담하는 것이 아니라 부름 받은 모두에게 주어진 하나님의 명령이다. 이를 위하여 하나님은 각자에게 다섯 가지의 특별한 능력이나 기능을 부여해주셨다. 이를 요약하여 SHAPE이라고 표현한다. 첫 번째는 영적은사(Spiritual gifts)이다. 각자는 하나님이 선물로 받은 독특한 은사로 무장되어 있다. 그리고 각자는 하나님이 특별한 영역이나 사람들을 향한 간절하게 마음(Heart)을 주셨다. 어떤 사람에게는 어린 아이들 교육에, 어떤 사람에게는 홀부모 사역에, 또 다른 이에게는 미전도종족 복음전파에 대한 특별한 마음을 주신 것 같이 하나님은 각자에게 다른 마음을 주신 것이다. 또 하나님은 각자에게 서로 다른 기능/능력(Abilities)을 주셨고, 또 각각 다른 성격(Personality)을 부여해주셨다. 이 뿐인가? 하나님은 각자에게 서로 다른 경험(Experiences)을 하게 하셨다. 왜 그런가? 다른 사람을 섬김으로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라는 것이다. 우리 모두는 하나님이 주신 다섯 가지의 능력과 기능을 통하여 가장 적합한 방법으로 다른 사람들을 섬기고 봉사함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력을 끼치는 리더로 부름 받았다. 이는 아이들도 마찬가지이다. 교회에서 어릴 때부터 하나님이 주신 다섯 가지 SHAPE을 발견하고 이를 발전시켜 그들을 섬김의 리더십으로 무장해야 한다.재차 강조하지만 리더십교육은 어떤 특정한 사람, 직위에 국한하는 것이 아니라 주님을 믿는 모든 사람들에게, 아이들에게도, 행해져야 한다.

마지막으로 시대정신에 대한 성찰이 아이들에게 심겨져야 한다. 성경은 이 시대가 요구하는 정신이 무엇을 말하는지, 지금 당면하고 있는 문제를 성경은 어떻게 해결하도록 요구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심어주어야 한다. 20세기의 시대정신은 실증적, 합리주의 시대였고 인간의 이성에 대한 무한한 신뢰가 바탕이 되는 시대였기에 복음은 모든 믿는 자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롬1:16)을 전파하는데 어려움이 없었다. 그러나 21세기는 기본적으로 갈등의 시대이다. 기독교와 이슬람 간의 갈등, 글로벌리즘과 로칼리즘, 동양과 서양, 환경, 자원, 빈곤, 신본주의와 인본주의 등 우리는 지금도 또 앞으로도 계속 갈등을 겪으며 살아가야 할 것이다. 

그래서 21세기 시대정신에 필요한 방향은 무엇일까? 필자는 고린도전서 9:19에서 찾는다. “내가 모든 사람에게서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들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들을 얻고자 함이라” 그래서 교회는 조정, 갈등해결, 이해와 공감, 융합형 커리큘럼을 수립하여 아이들이 다가오는 시대에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능력과 지혜, 그리고 이에 요구되는 담대한 정신으로 무장되도록 교육하여야 한다.

skc0727@yahoo.com

11.21.202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