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부활절 연합예배’70개 교단 참여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21일 오후 3시

한국교회 전체가 참여하는 ‘2019 부활절 연합예배’가 오는 21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개최된다. ‘부활의 생명을 온 세계에’라는 주제로 열리며 설교는 전명구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감독회장이 맡는다. 


자료제공:기독일보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위원회 준비위원장 김진호(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무) 목사는 3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를 지난달 외부에서 치른 것을 고려해 올해 부활절 예배는 성만찬이 가능한 실내에서 드리기로 했다”면서 “교통여건이 좋은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2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 목사는 “각 교단에서 파송한 성가대원 2300명으로 연합찬양대가 특송을 한다”면서 “예배당일 드려진 헌금은 다문화가정과 탈북민 선교단체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표어는 ‘예수와 함께, 민족과 함께’며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요11:25-27)가 핵심 요절이다. 예배는 이승희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장의 대회사로 시작된다. 이영훈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총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윤성원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 총회장이 성만찬을 진행한다. 축도는 림형석 예장통합 총회장이 맡는다. 

기획위원장 변창배(예장통합 사무총장) 목사는 “예배에 예장통합·합동·백석대신·고신·합신·개혁, 기감, 기성, 예수교대한성결교회,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 기하성, 기독교한국침례회, 한국구세군, 한국기독교장로회, 기독교한국침례회, 대한성공회 등 70개 교단이 참여한다”면서 “사실상 한국교회 전체가 참여해 부활 신앙을 노래하는 예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04.13.2019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