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퀴어축제 서울광장 사용 부적절”

국민 64%...작년 7월 조사보다 부정적 여론 줄어

국민 대다수는 동성애 등 성소수자들의 축제에 대해 여전히 부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공정㈜이 오는 31일부터 이틀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는 ‘서울 퀴어 문화축제’를 앞두고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지난 13일 발표했다.

여론조사공정(주)이 오는 31일부터 이틀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릴 ‘서울 퀴어 문화축제’를 앞두고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여론조사공정(주)의 '퀴어축제 여론조사 결과 보고서' 캡처.

전국 만19세 이상 남녀 1025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응답자 중 64%는 퀴어 축제에 서울광장 사용을 허가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봤다. 적절하다고 본 의견은 24.8%였다. 또 서울시 공무원들이 “2015년부터 4년 간 서울광장에서 치러진 이 행사가 광장의 사용목적과 규칙을 위반하였으므로 앞으로 사용신고 시 허가하지 말라”며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와 서울시에 요청한 부분에 대해선 60.5%가 적절한 요청이라며 찬성했다. 서울시 공무원 17명은 지난 7일 퀴어 축제의 음란성 등을 지적하며 개최 반대 성명을 낸 바 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퀴어 축제 중 이뤄지는 참가자들의 과도한 노출과 성인용품 전시에 대해서도 응답자 80.5%가 “시민과 어린이들을 위한 공공장소이므로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이런 점 때문에 “가족과 함께 참여하기는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의견도 73.6%를 차지했다. 자기표현의 일종이므로 괜찮다고 본 의견은 13.3%에 불과했다.

동성 간의 결혼에 대해서도 67%가 반대하는 등 다수 국민들이 동성애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난해 7월 같은 내용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을 때와는 달리 동성애에 대한 거부감이 점차 옅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성 결혼을 찬성하는 의견은 지난해 보다 5.1%p 늘어 25.9%를 기록했고, 퀴어 축제에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도 1.7%p 오른 19.5%에 달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청소년 유해매체물 심의기준 중 ‘동성애’ 관련 조항을 삭제하라고 권고한 부분에 대해서도 응답자 30.7%는 당연한 권고라고 봤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일 유무선 ARS전화조사를 통해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다.

 

05.25.2019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