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지경을 넓히는 총회” 주제

기하성 교단 통합 후 첫 정기총회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가 교단 통합 이후 첫 정기총회를 열고 오순절 교단으로서의 정체성을 재확인했다. 

기하성은 20일과 21일, 경기도 파주 영산수련원에서 802명의 총회대의원(총대)이 참석한 가운데 ‘지경을 넓히는 총회’를 주제로 제68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기하성은 지난해 11월 구 기하성 여의도측과 서대문측이 통합했다. 임원은 당시 통합총회에서 선출했다.

개회예배에서 이영훈 대표총회장은 ‘성령의 역사’를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고 “성령 충만한 교단으로서 하나가 되자”고 설교했다. 이 대표총회장은 “성령의 역사는 하나 됨의 역사요, 회개케 하고 예수를 높이고 그를 닮아가는 역사”라며 “어떤 경우도 (교단) 분열과 다툼은 안 된다. 이는 마귀의 역사다. 초심으로 돌아가 성령운동을 바탕으로 이 사회를 변화시키자”고 말했다.

이 대표총회장의 메시지는 교단 통합 이후 임원회나 실행위원회 등 모임 때마다 강조해 왔던 내용이다. 오순절 교단으로서의 정체성 확립과 회개, 성령충만, 하나 됨, 고소·고발 없는 거룩한 총회 등이 키워드였다. 

개회예배 이후 안건 토의가 시작됐다. 주요 안건은 지난해 통합 총회에서 결의해 보완한 헌법 인준 건이었다. 총대들은 이를 인준했다. 다만 지역총회법 안건에 대해서는 2년 후 재심의하기로 했다. 지역총회법은 미국 하나님의성회 법을 국내에 적용하려는 것이다. 미국의 경우 중앙총회가 주요 사항만 결의하고 나머지 행정은 지역총회에 권한을 위임한다. 인준 헌법에는 담임목사 정년 75세(구 서대문측 4년간 미적용), 교단 재판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사회 법정에 소송을 제기할 경우 회원 자격이 정지된다는 내용 등도 담겼다. 총대들은 또 연금재단 해산 결의안을 통과시키고 연금공제회 이사회에 이를 권고키로 했다. 

총대들은 긴급 상정된 ‘동성결혼 합법화 절대 반대 1000만명 서명운동’ 안건을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이 대표총회장은 “최근 대만의 230만 기독교인이 750만명에게 동성결혼 반대 서명을 받았다”며 “기하성 총회부터 동성결혼이 뿌리내리지 못하도록 하자”고 말했다. 

 

05.25.2019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