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이재서 총장, 징계조치 관련 입장 밝혀

총신대 재단이사회 이상원 교수 해임

이재서 총신대 총장이 21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총신대 재단이사회(이사장 이승현)가 강의 중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이유 등으로 이상원 교수를 해임한 사안 등 교원 징계 조치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이 총장은 입장문에서 “세상의 빛과 소금이 돼야 할 총신대에서 사회적으로 민감한 사안으로 인해 교원징계에까지 이르게 된 것에 대해 학교를 대표하는 총장으로서 커다란 책임을 통감하며 이 일로 인해 상처받은 교수, 학생 등 총신공동체의 모든 분들과 성도님들에게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어 교원 징계 조치 과정에 대한 설명과 함께 절차에 대한 양해를 요청했다. 이 총장은 “성희롱·성폭력 대책위원회가 최대한 공정하게 해당사안을 심의해 대책위 자체 처분 외에 교원 1인에 대해서만 징계 청원을 했지만 법인이사회는 ‘학교 결정에 좀 더 신뢰감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교원 4명 모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며 “징계위원회는 수개월간 법규와 절차에 따라 해당사안에 대한 조사와 심의를 진행해 그 결과를 이사장에게 통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징계위원회의 결정이 대책위원회의 판단과 달라 유감스럽지만 자체 조사와 법규에 따른 독립적인 판단이므로 학교는 절차에 따라 일단 그 결정대로 처리할 수밖에 없다”며 “현실적으로 총신의 모든 교수와 학생이 징계 결과를 수용하기는 어렵겠지만 이후의 법적인 절차를 통해 모든 일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뜻이 더욱 분명히 드러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안이 동성애 이슈와 맞물려 오해와 비판을 받게 된 점에 대한 유감도 표명했다. 이 총장은 “총신의 모든 교수들은 결코 동성애를 지지하거나 용인하지 않으며 일관되고 확고하게 동일한 입장을 유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성경에 기초해 동성애 세력과 싸울 것이고 동성혼 및 차별금지법 등이 통과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총신대 재단이사회는 지난 18일 교원징계위원회의 보고를 그대로 받아 18일 이 교수에게 해임을 통보했다. 교원징계위원회는 이 교수의 강의 중 여성의 성기와 관련된 발언이 성희롱적이고 성차별적이라고 판단했다. 또 총신대 총학생회장에게 세 차례 내용증명을 발송해 2차 피해를 유발한 점, 자신의 강의 및 신상과 관련된 문제에 외부세력을 끌어들여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등을 지적했다. 

05.30.202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