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2020대선, 트럼프의 청년십자군을 주목하라!”

뉴스위크, 진보문화 맞서 싸우는 반항아 자처 트럼프의 청년지지층 인터뷰 기사 보도

스토미 로드리게스(21)는 예전에는 인종차별적 악담은 들은 적이 없었다고 한다. 멕시코 접경으로부터 불과 110여㎞ 거리의 텍사스주 미션에서 멕시코계 미국인 싱글맘의 딸로 성장했다. 히스패닉계 주민 비중이 높은 지역에서 그녀의 표현을 빌리자면 “평범하고 꽤 무사평온한 삶”을 살았다. 2016년의 어느 날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자’는 문구가 새겨진 빨간색 모자를 착용한 자신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뒤 그녀의 삶이 하루아침에 바뀌었다. 텍사스주립대 학생이던 그녀를 향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싫어하는 좌파로부터 곧바로 막말과 ‘웻백(wetback, 강을 건너 미국으로 밀입국하다 옷이 젖은 데 비유해 라틴계 불법입국자들을 경멸적으로 부르는 말)’ 등 온갖 욕설이 빗발쳤다고 한다. 그녀는 “과 친구 중 몇몇은 나를 인종 반역자로 불렀다”고 말했다.

텍사스주 엘파소와 오하이오주 데이턴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일어난 뒤 젊은 유권자로선 트럼프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기는 쉽지 않다. 대중문화계는 매일 트럼프 대통령을 조롱한다. 상당수 대중매체도 마찬가지다. 로드리게스처럼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대학생들은 교수들이 거의 한결같이 그에게 적대적이며 다른 대다수 학생도 그렇다고 말한다. 텍사스주 같은 공화당의 거점 지역에서도 젊은 사람이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려면 강단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뉴스위크와 인터뷰한 트럼프지지 청년층 10여 명은 대통령에 대한 믿음이 확고하고 이유가 분명했다. 그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인종차별주의자로 보지 않으며 자신들도 그런 평가를 거부한다. 그들은 소셜미디어에서 지나친 말이나 행동을 한 사람의 보이콧을 촉구하는 ‘왕따문화(cancel culture)’와 정치적 올바름(차별적 또는 부적절한 표현의 사용금지)에 넌더리를 낸다. 

콜로라도 주립대학 졸업생인 이사벨 브라운은 “날마다 온종일 학교에서 그리고 대중문화를 통해 그런 문화의 수용을 강요받았다”고 지난 7월 뉴스위크에 말했다. 이들은 동년배 세대 다수와 달리 사회주의에 매력을 못 느끼는 듯하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의 걸러지지 않은 개성에서 즐거움을 얻는다(Young Trump Voters Like These Are Key to a 2020 Victory).

트럼프를 지지하는 이들은 전통적으로 청년층이 정치에서 수행하던 역할을 자임한다. 기성체제에 맞서 자신들의 신념을 위해 싸우려는 반항아, 비순응주의자들이다. 다만 요즘엔 대세로 부상한 (대학캠퍼스와 사회전반의) ‘극좌파 이념’에 대한 순종을 요구하는 문화가 기성체제인 셈이다. 

어떤 이유에서든 동년배 대다수는 “반항적이지 않고 별로 사려 깊지도 않다. 그들은 정치적으로 올바른 ‘진보’ 아젠다에 충실해야 한다고 느낀다”고 그녀는 말한다. “이런 환경에서 진정한 저항은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이다. 보수파들은 조용하고 정중하리라는 기대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도 그만큼 조용하고 정중하게 반응하리라고 기대했다. 지금은 자신이 믿는 바를 위해 적극적으로 싸우지 않는다면 문화와 나라가 상당히 달라지리라는 것을 알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 청년층은 정치적인 ‘관심 그룹’에 그치지 않는다. 그의 2020 캠페인 선대 위원장 브래드 파스케일에 따르면 18-29세 유권자는 트럼프 재선의 열쇠를 쥐고 있을지 모르는 미국의 두 인구집단 중 하나다(다른 한 그룹은 온건파 무당층과 공화당 소속 여성들이다). 이들의 목표는 청년층 유권자 그룹의 지지확보가 아니라(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으리라는 것은 선대위도 안다) 주요 주에서 민주당 지명후보와의 표차를 좁혀 선거를 트럼프 대통령 쪽으로 기울이려는 것이다.

이는 트럼프 진영이 보여준 고차원적인 노력의 결과는 아니었지만 2016년 대선결과에 근접한다. 힐러리 클린턴은 55%의 청년층 표를 확보하는 데 그쳤다. 2012년 대선에서 버락 오바마가 획득한 60%보다 5%포인트 적은 수치다. 좋게 말해 클린턴이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후보라고 보는 청년층이 많지 않았다(2008년 오바마는 30세 이하 그룹의 표 중 무려 66%를 획득했다).

퀴니피악대학 대선 여론조사기구의 메리 스노 분석가는 “또 한 번의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는 선거에서 트럼프가 지난번보다 청년층의 지지를 많이 받을 수 있다면 승패를 가를 수 있다”며 “그것이 결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그럴듯한 시나리오들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캠프는 2016년 혼란스럽고 자금 부족인 선거운동에서 37%의 청년층 표를 획득했다. 이번에는 그렇지 않을 것이다. 트럼프 2020 대선캠프는 이미 1억2500만 달러 이상을 조달했으며 접전 주에서 청년 유권자를 겨냥해 조직적인 선거운동을 펼친다. 2016년 트럼프의 디지털 미디어 선거운동을 이끌었던 파스케일은 대통령의 장기인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런 노력이 이뤄지겠지만 “전통적인 발품 팔기 선거운동”도 병행한다고 말한다.

트럼프 캠프는 가상·현실 세계 선거운동에서 외부 단체들의 도움을 상당히 많이 받을 것이다. 2016년에는 받지 못했던 지원이다. 그중 하나가 7년 전 당시 18세의 찰리 커크가 설립한 터닝포인트USA다. 

트럼프 재선 열쇠 쥔 한 그룹 18-29세 유권자 지지층 두터워

인종차별주의자 아니며 미국적 정신, 감세, 사법부인선 등 호감

이 단체는 미국 전역 대학캠퍼스에서 커크가 말하는 이른바 ‘보수파’를 결집하지만 여기에서 ‘보수파’는 트럼프 지지자들을 의미한다. 

이 단체는 1000개 이상의 대학 지부를 갖고 있으며 회원 수가 4만 명을 웃돈다. 커크는 내년 이들을 이끌고 청년층 유권자를 겨냥한 2012년의 ‘미국을 위해 오바마를(Obama for America)’ 캠페인에 기초한다고 스스로 인정하는 선거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터닝포인트의 활동은 소셜미디어만큼이나 현장 발품 팔이로 이뤄진다. 커크는 미국 각지의 캠퍼스에서 트럼프 지지표를 모으기 위한 “전례 없는” 활동이 될 것이라고 호언장담한다. 그는 “청년 유권자를 겨냥해 이만한 규모의 공화당 지지운동은 지금껏 없었다”며 “해낼 수 있다. 우리는 세상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대학캠퍼스에서의 보수단체결성이 새로운 아이디어는 아니다. 1960년 윌리엄 F. 버클리가 설립한 단체 ‘자유를위한미국청년들(YAF)’은 수십 년 동안 미국 대학캠퍼스에서 지부를 운영했다. YAF는 표준 보수주의 이론의 바탕 위에 설립됐으며 그것을 계속 설파했다. 자유시장과 자유무역의 지지, 제한적인 정부, 그리고 미국의 적극적인 대외개입(초기에는 확고한 반공산주의에 근거) 등이다. YAF는 버클리와 로널드 레이건을 본뜬 ‘진정한 보수주의’의 후원자를 자처한다. 그 단체 출신자 중 일부가 2016년 트럼프 선거운동을 받아들이는 데 어려움을 겪은 이유다.

트럼프 대통령은 진정한 공화당 보수파가 아니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공화당 내에 “트럼프는 절대 안 된다”는 그룹이 항상 존재하는 까닭이다). 

하지만 다수의 청년 유권자는 정책의 순수성은 개의치 않는다. YAF의 회원 수는 2016년 이후 5% 증가했다. 커크도 시인하듯이 한 세대 남짓 전 자유시장 경제학과 옛 소련과의 냉전이 레이건 지지자들에게 동기를 부여한 것과 달리 트럼프지지 청년층 사이에는 그들을 결집하는 어떤 결정적인 이슈가 없다. 트럼프 대통령의 매력은 무엇보다도 그의 태도와 관련됐다.

질식할 듯한 정치적 올바름의 시대에 특히 대학캠퍼스에서 대통령의 무신경(차별적 또는 부적절한 표현에 둔감함)을 보며 신선함뿐 아니라 해방감을 느끼는 사람이 많다. 프레이거대학에서 근무했던 터닝포인트USA 출신인 브라운은 그를 가리켜 “나라를 사랑하고 미국을 위하며 미국적 정신을 되살리려 하고 그런 말을 거침없이 내뱉는 점이 완전히 내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프레이거대학은 보수파 토크쇼 호스트 데니스 프레이거가 설립한 온라인 교육사이트다. 

브라운은 지난 9월 조지타운대학 대학원에서 생체의학 정책과 권리옹호 과정을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보여준 갖가지 방식의 관행타파는 이들 청년 지지자들을 멀리 밀어내기보다 끌어들인다. 그의 트위터 중독을 예로 들어보자. 

부모가 “조기에 독자적 의견형성의 중요성”을 강조한 콜로라도주의 보수적인 가정에서 자란 브라운(22)은 트럼프 대통령이 거의 매일 트윗을 띄운다는 사실을 좋아한다. “그의 지지자들과 직접 소통하는 방식이다. 아주 마음에 든다.”

트럼프 대통령의 청년층 지지자들에게 가장 까다로운 이슈는 인종과 이민 문제다. 트럼프 대통령 비판자들은 그가 백인 우월주의자와 반라틴계 움직임을 조장하는 언어를 사용한다고 비난한다. 비판자들은 ‘개를 부르는 이런 호각소리(dog whistles)’가 텍사스주 엘파소(백인 우월주의자가 히스패닉계를 겨냥해 범행)와 오하이오주 데이턴에서의 총기난사를 초래한 환경에 적어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고 주장한다. 

주류 언론의 몇몇 매체는 요즘엔 수시로 트럼프 대통령의 몇몇 트윗을 “인종차별적”으로 부른다. 예컨대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유색인종 민주당 의원 4명을 겨냥해 ‘완전히 파탄 나고 범죄가 횡행하는 자신들의 출신지’로 돌아가라고 한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7월 트윗에 관해 보도하면서 그렇게 묘사했다.

이 기사를 위해 인터뷰한 모든 보수단체 소속의 트럼프 대통령지지 청년층은 누구도 대통령을 인종차별주의자로 보지 않는다. 그러나 일부는 그의 발언과 정책의 몇몇 측면에 거북함을 드러낸다.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에 있는 새들백칼리지 3학년생 제이슨 리바스(22)는 1-10의 척도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지지도를 “6.5 정도”라고 말한다.

그는 “때로는 그의 언사, 트윗을 올리는 방식, 말하는 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러나 2016년에는 무소속의 자유주의자 후보 게리 존슨에 투표했던 리바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점이 그런 단점을 훨씬 능가한다고 말한다. “그는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밀어붙이고 낙태를 반대하며 무엇보다 친자본주의자로서 기꺼이 감세를 단행해 경제성장을 도우려는 점이 무엇보다 마음에 든다.”

뉴스위크가 인터뷰한 다른 사람들도 같은 계산을 한다. 장점이 단점을 능가하는가? 텍사스대학(엘파소) 법학과 디에고 모랄레스(20)는 자칭 “때때로 트럼프 지지자”다. 그는 확고한 민주당 가정에서 성장했으며 이민에 대한 대통령의 접근법을 못마땅하게 여긴다. 트럼프 대통령이 합법적 이민에 대한 지지를 강조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대통령은 “매년 합법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이민 숫자를 크게 늘려야 한다. 그는 합법이민을 지지한다지만 그것을 입증하기 위해 더 많이 노력해야 한다.”

그러나 모랄레스는 “미국의 정신, 미국의 사고방식을 되살리려는” 대통령의 노력을 칭송한다. “그는 친미국적이다. 사람들은 그 점을 좋아하며 나도 그렇다.” 낙태에 반대하는 법학과 학생인 모랄레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부 인선도 마음에 들어 한다. “분명 몇 가지 잘한 일이 있다. 따라서 2020년에는 분명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하는 쪽으로 마음이 쏠려 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저지르는 인명 살상 피해 숫자의 증가가 트럼프 대통령과 관련됐다는 견해 또한 부정한다. 브라운은 “관계자이니 같은 죄가 있다는 연좌의 오류(guilt by association)”라며 “지적으로 정직하지 않은 사람들이 하는 미숙한 주장”이라고 말했다. 로드리게스는 살상의 책임은 총기 난사범에게 있으며 다른 주장을 하는 사람은 “명백한 사실로부터 관심을 돌려 값싼 정치적 주장을 하려는” 것이라고 믿는다.

트럼프지지 청년층이 확신하는 또 한 가지는 2020년 대선에서 그가 승리하리라는 것이다. 그들은 조 바이든이 앞서가거나 트럼프 대통령이 버니 샌더스, 엘리자베스 워렌, 카멜라 해리스에 뒤진다는 최근의 여론조사에 관해 걱정하지 않는다. 로드리게스는 “나는 그의 집회규모를 기준으로 삼는다”며 “민주당 쪽에서 누가 그만한 숫자 비슷하게라도 사람을 끌어 모으는가?”

 

10/12/2019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