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뉴요커 표지, 아시안 혐오범죄 은유 완벽

허핑턴포스트, “R. 키쿠오 존슨이 포착한 이 순간이 내 마음을 너무 아

뉴요커 잡지의 4월 5일자 표지 작품 제목은 '지연(Delayed)'다. 뉴요커가 공개한 새로운 표지는 미국 내 증가하는 아시안 대상 폭력에 대한 몹시 괴롭고도 가슴 아픈 은유를 담고 있다(The New Yorker Makes Subtle But Powerful Point About Anti-Asian Violence On New Cover).

 

일러스트 작가 R. 키쿠오 존슨이 그린 4월 5일자 뉴요커 잡지 표지 ′지연(Delayed)’은 모녀 사이인 한 여성과 어린소녀가 텅 빈 지하철 플랫폼에서 손을 잡고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마스크를 쓴 한 여성은 불안한 표정으로 시계를 보고, 어린 소녀 역시 주변을 두리번거린다.

존슨은 이 표지에 관해 ”어머니의 발과 (불안하게 솟아오른) 눈썹 위치를 통해 경계심과 두려움사이에 놓인 몸짓이 드러나기를 바랐다”고 전했다. 

존슨은 ”코로나19 범 유행 당시 자행된 반아시아 증오범죄에 대한 뉴스 보도를 접하며 이번 작품을 준비했다”며 ”감정적으로 뉴스 읽기가 점점 힘들어졌다. 너무 많은 어머니와 할머니들이 표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 엄마를 상상했고, 나의 가장 큰 정신적 지주인 할머니와 이모에 대해 생각했다. 그림 속 어머니는 모든 여성을 대변한다”고 덧붙였다.

존슨은 인스타그램에서도 반아시아 폭력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에 ”기뻤지만 동시에 당황했다”며 ”지난주 느꼈던 모든 감정들을 놓고 색다른 접근법을 시도했다. 작은 예술적 기교를 지닌 이야기꾼으로 이 스케치가 그 순간을 가장 잘 포착한 것 같다”라고 남겼다.

존슨이 그린 뉴요커 표지에 많은 여성들이 SNS를 통해 공감했다. 한국계 미국인 작가 제니한은 트위터에 ”존슨이 포착한 이 순간이 내 마음을 너무 아프게 한다”라고 남겼고, 다른 사람들 역시 이 지점에 동의했다:

“이 그림에서 내 마음에 가장 큰 타격을 준 것은 테니스 신발이다. 나는 식료품점이나 은행 등 집을 나설 때면 10번에 9번은 위험으로부터 도망치기 위해 이런 신발을 신을 것이다.”

“표지를 보고 바로 눈물이 터져버렸다. 그림이 많은 것을 말해주고 있고, 나는 이미 그곳에 있다. 우리는 끝 모를 공포 속에서 살고 있다.”

존슨은 미국에서 인종 문제가 흑인 대 백인이라는 이분법적 논의에 갇힌 탓에 아시아계를 향한 차별과 혐오는 잘 보이지 않는 문제가 됐다고 본다. 

애틀랜타 총격 사건으로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6명의 아시아인이 숨졌지만 애틀랜타 경찰은 수사 초기부터 인종적 동기가 아닌 성 중독문제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용의자의 진술에 힘을 실었다. 뉴욕 지하철과 길거리 등에서 나이 든 아시아계 여성을 향한 무차별적 폭력이 연달아 벌어졌지만 미 당국은 이를 인종차별로 인한 증오범죄로 규정하는데 굼떴다.

존슨은 이번 표지로 인종차별과 혐오범죄로 고통 받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에게 ‘지연된 정의’가 오길 희망했다.

“이 커버를 통해 누군가가 드디어 보이게 됐다고, 인지됐다고 느끼길 바랐다. 아시아계 미국인에 관한 이슈는 미국 문화의 차원에서 거의 다뤄지지 않아왔다. 나는 사람들이 이 이미지 속에서 진실을 찾길 희망할 뿐이다.”

04.24.2021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