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성별을 신념대로...‘M’도 ‘F’도 아닌 “X”

허핑턴포스트, 성소수자 여권발급 시 남녀 대신 ‘중립’ 선택 보도

지난 6월 30일 미 국무부는 성소수자를 위한 여권발급절차를 개정한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개인은 여권을 발급받을 때 여성인지 남성인지 선택해야 했다. 하지만 새로운 개정안 아래 논-바이너리(남성과 여성이라는 이분법적인 성별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하는 사람) 및 트랜스젠더는 ‘성별중립’을 선택할 수 있다.

앤서니 블링큰 국무장관은 앞으로 ”여권 및 공식 신분증에 ‘M(남자)’나 ‘F(여자)’ 대신 ‘X(성별중립)’ 표시로 대체할 수 있게 된다”고 공식 발표했다(U.S. To Expand Passport Gender Markers For Nonbinary, Intersex Americans: For the first time, the State Department will allow people to obtain passports and IDs using a gender neutral “X” marker instead of “M” or “F.”).

 

이번 개정안 발표 이전까지 트랜스젠더 개인이 공식 신분증에 표기된 성별(태어날 때 가진 성별)을 바꾸려면 의사로부터 ‘전환증명서’를 발급받아야 했다. 그 조건도 삭제된다. 앞으로 의사의 소견과 상관없이 개인은 신분증에 표기할 성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블링큰은 “X 성별 마커를 추가하는 과정은 기술적으로 복잡하다며 ”광범위한 시스템 업데이트에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올해 연말까지는 새로운 개정안이 적용될 예정이다.  

미국 외에도 현재 10여 개국이 여권에 남녀 성별 이외의 표시를 허락하고 있다. 이를 허용하는 국가는 호주, 방글라데시, 캐나다, 덴마크, 인도, 몰타, 네팔, 뉴질랜드, 파키스탄 등이다.  ‘X’ 성별 표시는 현재 국제여행 문서표준을 권장하는 국제민간항공기구에 의해 공식 인정받는다. 

미국이 이러한 결정을 내리게 된 한 배경으로 ‘국립트랜스젠더평등센터’의 2015년 미국 트랜스젠더 인구 조사 결과에 의하면 응답자의 68%가 성명과 성별이 모두 반영된 신분증이나 기록이 없었다.

정확한 신분증이 없는 성소수자 3분의 1은 서비스 거부, 차별 등을 자주 당한다고 답했다. 또 은행이나 병원을 가거나 투표를 할 때도 불편함을 겪어왔다고 답했다.

07.17.2021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