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with 코로나 시대...‘현재 집중’으로 극복한다!

엘레멘탈 매거진, 불확실성이 주는 폐해/효과 설명과 대처 방안 제시

1927년 공포소설의 아버지 H. P. 러브크래프트는 이렇게 썼다. “인간의 가장 오래되고 강력한 감정은 두려움이다. 그리고 가장 오래되고 강력한 두려움은 미지의 것에 대한 두려움이다.”

러브크래프트는 인간의 뇌가 불확실한 것에 대해 특별히 취약하다는 것을 알았다. 이는 이후 이어진 수십 년 동안의 심리학 연구에서 사실로 밝혀졌다. 불확실한 것을 견디지 못하는 성격은 여러 불안증 증상과 관련이 있다는 증거가 있다. 불확실성이 공황 발작을 유발하는 “파국적 해석(catastrophic interpretations)”의 원인이 된다는 증거도 있다. 어떤 과학자들은 미지의 것에 대한 공포가 인간이 경험하는 모든 공포의 근본적인 원인이며 이 불확실성을 얼마나 잘 견디는지가 건강하고 탄력적인 정신의 기본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지금 전 세계는 마치 러브크래프트의 소설처럼 코로나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으며 사람들의 삶은 한정 없이 멈춰있다. 과학전문매거진 ‘엘레멘탈(Elemantal)’은 바로 지금이 불확실성에 대한 연구 결과로부터 무언가를 배워야할 시점이라고 제안한다(Science Explains Why Uncertainty Is So Hard on Our Brain And how to knock out its effects).

 

불확실성이 주는 스트레스가 너무 커 더 나쁜 결과 선택 

걱정은 더 많은 걱정 초래...걱정할 특정 시간 장소 정해

 

2014년 네이처에 실린 한 연구는 불확실성이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는 습관적이고 자동적 정신 작용을 방해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불확실성은 뇌에 혼란을 불러일으킬 뿐 아니라 과잉경계상태를 만들고 부정적인 사실이나 경험에 대해 과도한 반응을 보이게 만든다. 곧, 불확실성은 걱정이라는 불씨에 휘발유를 붓는 것과 같다. 이제 무엇에서건 자신에 대한 위협을 발견하게 되며 그 위협에 감정적으로 반응하게 된다.

“불확실성은 불안증이 자라나는 토양이 됩니다. 이는 불안증은 미래를 걱정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위 연구의 공저자이자 위스콘신대학 메디슨캠퍼스의 심리학자인 잭 니츠키의 말이다. 니츠키는 인간의 뇌는 모든 부정적인 가능성을 상상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특히 그 불확실성이 부정적인 가설과 결합할수록 뇌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상상하고 여기에 집착하게 된다.

 

불확실성과의 싸움

 

불확실성은 심지어 그 불확실성 이후 나타날 최악의 결과보다도 더 사람을 불안하게 만들기도 한다. 2008년 암간호학(Cancer Nursing)지에 실린 한 연구는 유방암 진단결과를 기다리는 여성들의 불안증 정도가 유방암 확진을 받은 여성들보다도 더 높았음을 보였다. 이 연구에서 사람들은 조직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불확실성의 시간 동안 가장 높은 불안증 수치를 기록했다. 

“어떤 결과가 주어질 경우 사람들은 이제 상황을 자신이 제어한다는 느낌을 받게 되며, 이는 어떤 면에서 불확실한 상황보다 더 쉬운 상황으로 여기게 됩니다.” 펜스테이트대학의 불안및우울증 연구소 소장인 미쉘 뉴먼은 해석한다.

아주 잠깐 동안의 불확실성도 사람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사람들이 뉴스나 트위터에서 눈을 떼기 힘든 이유도 여기에 있다. 교통 체증에 대한 한 연구는 운전자들이 자신이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처했을 때 스트레스와 분노 수치가 높아짐을 보였다. 버스와 기차, 비행기가 지연될 때 느끼는 스트레스 또한 불확실성에 의한 것이다. 

2014년 버스 승차자들에 대한 연구는 사람들에게 정확한 대기시간을 알려줄 때 사람들의 스트레스가 줄어든다는 것을 보였다. 대기시간이 더 길어졌을 때도 그 시간을 정확히 알려주는 한, 사람들의 기분은 나아졌다.

불확실성이 주는 스트레스는 너무나 크기 때문에 사람들은 불확실성을 없애기 위해 더 나쁜 결과를 선택하기도 한다. “불안장애를 가진 이들은 자신의 선택이 장기적으로 자신에게 해가 된다는 것을 알면서도 단순히 불확실성을 없애기 위해 이를 선택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노이만의 말이다. 

2011년 행동치료(Behavior Therapy)에 실린 한 연구는 도박실험에서 불안증이 있는 이들은 기대 값이 적은 대신 선택의 결과를 빨리 알려주는 선택지를 더 선택하는 경향이 있음을 보였다. 곧, 불안증이 있는 이들은 불확실성을 제거하기 위해 돈을 더 지불한다는 뜻이다.

 

불확실성의 효과를 이기기

 

사람들은 불확실성에 대해 각자 다른 방식으로 대처한다. 안타까운 점은 많은 이들이 별로 효과적이지 않은 방식을 택한다는 것이다.

노이만은 많은 이들이 그 문제를 걱정하는 것으로 불확실성에 대응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한다. 이들은 이런 걱정이 불확실성 이후에 나타날 일들을 대처할 수 있게 해준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우리는 걱정이 실제로 문제를 해결하는지를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불안증을 가진 이들은 물론 다른 모든 이들에게 걱정은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노이만은 걱정을 많이 할수록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자신의 능력에 대한 자신감이 줄어들며 그들이 생각하는 해결책이 실제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도 낮아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니츠키 역시 걱정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에 동의한다. “만약 당신이 하루에 6-7시간을 코로나바이러스를 걱정하는데 사용한다면 당신의 뇌에는 이 걱정만을 위한 신경회로가 만들어질 겁니다.” 즉, 걱정은 더 많은 걱정을 낳는다는 것이다.

도움이 될 수 있는 새로운 정보를 계속 찾아다니는 일에도 단점이 있다. 2009년 BMC공중보건(Public Health)에 실린 한 연구는 사람은 제한된 양의 정보만을 처리할 수 있으며, 따라서 너무 많은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일 경우 혼란을 느끼고 더 큰 불확실성을 경험하게 된다는 것을 보였다. 

“정보 과부하는 사람들의 정보처리 능력을 마비시킬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된 2008년 연구의 저자들은 암환자들이 암에 관한 정보를 찾아다니다가 결국 “좌절하고 혼란을 느끼게”된다는 것을 보였다.

코로나바이러스 시대에 노이만은 지금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많은 정보들이 그럴듯한 추측, 또는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한 예측이라고 지적한다. 하루 중 많은 시간을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정보들을 찾아다니는 이들은 더 많은 지식을 쌓기보다는 오히려 혼란을 느끼고 두려워하게 된다고 그녀는 말한다.

그럼 이런 불확실성이 주는 악영향을 이기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노이만과 니츠키는 같은 대답을 한다. 바로, 지금 현재에 집중하는 것이 불확실성과 이에 의한 불안을 없앨 수 있다는 것이다. “당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세요.” 니츠키는 말한다. “평소 읽고 싶었던 책을 읽고 넷플릭스를 조금 보거나 전화로 친구와 대화를 하세요. 이런 행동들은 당신의 뇌가 현재에 집중하게 만듭니다.”

마지막으로, 노이만은 걱정을 할 수 있는 특정한 시간과 장소를 정해놓는 것이 나머지 시간에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한다. 예를 들어, 매일 저녁 평소 쓰지 않는 의자에 앉아 20분 동안 코로나바이러스 뉴스를 보며 마음껏 걱정을 하는 것이다. 

“매일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해야 합니다. 직장이나 침대, 휴식 공간이 아닌 곳이어야 합니다.” 이는 당신의 걱정을 특정한 장소와 시간에 묶어둘 수 있게 만들어준다.

“언제나, 그리고 누구든 인생에서 어느 정도의 불확실성을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모두가 그 불확실성에 매달리는 것은 아니지요.” 머리속을 업무, 일상, 놀이, 불확실성과 무관한 다른 일들로 채우는 것은 불확실성을 다루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09.18.2021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