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돈 아깝지 않다, 명문대에 갈 수만 있다면!

블름버그, 미 부모들 거액 투자로 대입 컨설팅업체 통해 자녀 명문대 진

“경험 많은 카운슬러가 당신이 최고의 입학 지원서를 작성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대니얼)

“잘 짜인 프로그램을 통해 입학에 필요한 모든 것들을 도와줍니다.”(니콜)

뉴욕에서 1998년 설립된 대입 컨설팅 업체 아이비와이즈 홈페이지에는 이런 후기가 넘쳐난다. 이 업체는 “최근 5년간 하버드대의 지원자 대비 합격률은 4.1%지만, 우리 학생들의 합격률은 21.1%”라고 자랑하고 있다.

미국에서 이런 대입 컨설팅을 이용하는 비용은 얼마나 될까? 블룸버그에 따르면, 아이비리그 대학 진학을 목표로 하는 컨설팅 수수료는 최대 75만달러에 이른다. 중학교 신입생 때부터 시작해 명문대에 입학할 때까지 가이드를 해 줄 때 비용이다. 고등학교 신입생 때부터 도움을 받으면 50만달러로 비용이 다소 줄어들지만 그래도 만만치 않은 수준이다. 시장 조사 업체 IBIS월드에 따르면, 미국 내 교육 컨설팅 시장의 규모는 2013년 19억7000만달러에서 2019년 29억3000만달러까지 커졌다. 이후로는 28억달러대 규모를 유지하고 있다(Parents Are Paying Consultants $750,000 to Get Kids Into Ivy League Schools: Acceptance rates at the nation’s top universities are plunging, and parents are doing whatever it takes to get their kids in).   

 

미국에서도 한국 ‘스카이캐슬’에 나오는 것처럼 학생들에게 맞춤형으로 세부적인 진학 지도가 이뤄진다. 미국 수능시험인 SAT 준비부터 교외 활동과 방학 계획 수립, 학생에게 잘 맞을 것 같은 대학 추천 등의 서비스는 기본으로 제공되는 경우가 많다. 일부 업체는 “아이의 특징이 잘 담긴 추천서 작성이나 입시 담당자들을 놀라게 할 수준의 에세이 작성 등을 통해 합격을 돕는다”고 홍보하고 있다. 당연히 입시 컨설팅 업체의 순위를 매기는 인터넷 사이트(https://www.topcollegeadmissionsconsultants.com/)도 있다.

미국에서 대입 컨설팅 사업이 번성하는 이유는 명문대 합격률이 점점 낮아지자, 부모들이 거액 투자를 불사하기 때문이다. 미국 명문대가 전형을 다양화하는 것과 맞물려 지원자 숫자가 늘어나는 반면 입학 정원은 줄어들고 있다. 올해 입학 허가를 받은 학생들을 기준으로 보면 하버드대 합격률이 3.4%, 컬럼비아대가 3.9% 정도다.

미국에서도 명문대 입학이 투자 가치가 높다는 점도 사설 컨설팅을 부추기는 측면이 있다. 조지타운대 교육·인력센터의 분석에 따르면, 매사추세츠공대(MIT)에 입학한 학생의 10년 후 소득은 11만1222달러(중간값)인데, 학자금 대출로 생긴 빚은 1만2000달러 수준이다. 투자(학자금 대출) 대비 수익(연소득)이 827% 정도인 셈이다. 미국에서도 좋은 학벌은 자랑거리다. 아이비와이즈의 컨설턴트 에릭 셔먼은 “부모들은 칵테일 파티에 가서 ‘내 차는 마세라티고, 내 딸은 펜실베이니아대에 다녀’라고 자랑하고 싶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명문대 입학에 대한 과도한 열망은 컨설턴트가 연루된 입시 부정 사태로 이어지기도 했다. 2019년 부유층 학부모들이 최대 650만달러를 ‘뒷돈’으로 내고 대학교 스포츠팀 감독 등을 매수해 자녀를 예일대, 스탠퍼드대, UCLA, 조지타운대 등 명문대에 입학시킨 사실이 드러났다. 아이들을 체육 특기생으로 둔갑시키는 과정에서 입시 컨설턴트가 브로커 역할을 했다.

 

04.29.2023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