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뉴욕청소년센터 & 뉴욕가정상담소 제2회 목회자 컨퍼런스

가정폭력은 범죄...전문기관 도움 필요

뉴욕교협 청소년센터와 뉴욕가정상담소 공동주최로 열린 제 2회 목회자 컨퍼런스는 사랑과 정의 사이 가정폭력에 대한 대처방안이라는 주제로 42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열렸다.


뉴욕교협 청소년센터와 뉴욕가정상담소 공동주최로 열린 제 2회 목회자 컨퍼런스를 마치고 주최측과 강사들이 기념촬영 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조원태 목사(뉴욕우리교회) 진행으로 교협회장 정순원 목사의 오프닝기도로 시작돼 기조 강연자로는 뉴욕상담소의 Sue Kim 쉘터 사회복지사와 주채영 상담 부디렉터의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가정폭력의 정의와 가정폭력 피해자 상담시 어떻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지에 대한 정보를 전달했다.

이날 강사들은 가정폭력은 범죄이며 반드시 전문기관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지시켰다.

패널 세션에서는 가정폭력의 사례 중 아동보호법과 한인교회커뮤니티 내에서의 가정폭력 인식 높이기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으며, 뉴욕시경 Tommy Choi와 법조계 남수경 변호사가 패널리스트로 참석했고 박희진 109경찰 대외형사와 John Mason(KAOA President)도 참석해 축하 메시지와 한인 커뮤니티에 필요한 정보와 사례들을 전했다.

<기사제공: 뉴욕청소년센터>

05.11.2019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