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장 이정환 목사, 부회장 고한승 목사

뉴저지교협 제34회 정기총회, 공천위 추천으로 박수추대

뉴저지교협 제34회 정기총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했다.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 제34회 정기총회가 9월 29일 오후 5시 뉴저지순복음교회(담임 이정환 목사)에서 열려 △새 회장에 이정환 목사 △부회장에 고한승 목사를 선출했다. 

뉴저지교협은 회장 후보로 선관위에 등록했던 부회장이 사퇴하고 부회장 후보 등록자가 없는 가운데, 지난해 제정된 회칙에 따라 담임으로 시무중인 전 회장들로 구성된 공천위원회에서 회장과 부회장을 공천해 정기총회에 내놓았다.

공천된 회장 후보는 이정환 목사(뉴저지순복음교회), 부회장 후보는 고한승 목사(뉴저지연합교회)로 회원들은 투표 없이 박수로 회장과 부회장으로 각각 추대했다.

신임 회장 이정환 목사는 “갑자기 공천돼 잘할 수 있을지 염려가 된다. 어려운 시기에 회장직을 맡게 돼 두렵고 떨리는 마음이지만 최선과 성실을 다해 하나님께 영광 돌리고 교회 연합과 일치를 위해 일하겠다”며 지난 33회기의 수고를 치하하고 앞으로도 협조와 조언을 부탁했다.

선관위원장 홍인석 목사가 경과보고를 했으며, 공천위원장 양춘길 목사는 공천발표를 통해 △후보자의 목회 △교단분배 △연합에 원만한 리더십 등 3가지 지침으로 회장과 부회장을 공천했으며 당사자들이 수락했다고 소개했다.

회칙에 따르면 공천위원회에서 추천된 후보는 출석회원 과반수의 득표로 당선된다. 하지만 회장 후보는 김종국 목사가, 부회장 후보는 송호민 목사가 투표 없이 박수로 받자고 제안해 투표 없이 진행됐다.

△평신도 부회장은 육귀철 장로(주소원교회)가 추대됐으며 △감사는 김근출 장로(오늘의목양교회)와 송호민 목사(한성개혁교회)가 선출됐다. 

회계보고는 경상비 수입 46,233달러, 지출 40,693달러였으며 이와 별도로 코로나 팬데믹으로 어려운 교회를 위한 모금활동을 벌여 49,500달러를 모금했다.

신입회원은 임원회를 통과한 6개 교회 중 총회에 참석한 뉴저지 가나안교회(최성남 목사), 세움교회(김주헌 목사), 우리사랑의교회(박종윤 목사) 등 3개 교회가 가입됐다. 

한편 회의에 앞서 드린 예배는 부회장 최춘호 목사 인도로 기도 배광수 장로(부회장), 성경봉독 송호민 목사(기록회계), 찬양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 설교 홍인석 목사(직전 회장), 헌금기도 김근출 장로(사무회계), 광고 육민호 목사(총무), 축도 정성만 목사(전 회장) 순서로 진행됐다. 

홍인석 목사는 “기도의 때”(마7:7-8)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어려운 시기에 현실에 매이지 말고 오히려 하나님나라를 위해 기도하라”며 “아울러 어려움 속에서 말씀하시는 세밀한 하나님의 메시지에 귀 기울이고 이어질 하나님의 역사를 기대하며 가슴이 뛰는 목사와 성도들이 되기를” 부탁했다.   

<정리: 유원정 기자>

10.10.202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