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이젠 영적백신 맞아야 할 때”

뉴저지 국가기도의 날, 뉴저지교협 주관 교계단체 공동주최

뉴저지 국가기도의 날 1부 예배에서 호성기 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뉴저지 교계가 ‘국가기도의 날’을 선포하고 6월 10일 오후 7시 뉴저지연합교회(담임 고한승 목사)에서 “교회여 일어나자”라는 주제로 기도회를 열었다.   

기도회는 뉴저지교협이 주관하고 지역 교계 단체들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참여한 단체는 뉴저지교협, 뉴저지목사회, 뉴저지장로연합회, 뉴저지사모회, 이민자보호교회, 러브뉴저지, GUM 선교회, ICPM, 뉴저지쥬빌리기도회, 뉴저지연합기도운동, 실버선교회 등이다.

1부 예배는 고한승 목사(교협 부회장) 인도로 경배와 찬양 인도 박종윤 목사 등, 선포 이정환 목사(교협 회장), 대표기도 양춘길 목사(필그림선교교회), 성경봉독 육귀철 목사(교협 부회장), 특송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 설교 호성기 목사(필라안디옥교회) 순서로 진행됐다. 

호성기 목사는 열왕기상 19장 1-8절을 본문으로 “무엇을 위하여 달려갈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2부 합심기도회는 3가지 기도제목을 놓고 기도했다. 

먼저 송호민 목사(한성개혁교회)가 “코로나19 종식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교회와 올바른 방향을 위해서”, 장병근 목사(유영교회)가 “현재 추진 중인 평등법이 상원에서 저지를 위하여”. 김대호 목사(산돌교회)가 “아시안 혐오 및 폭행방지를 위하여” 제목으로 마무리 기도를 했다.

평등법 저지 기도에 앞서 평등법 저지를 위한 10분 영상(김태호 목사와 김세라 사모)이 상영됐으며, 아시안 혐오범죄 저지 기도에 앞서 주디 장 변호사가 현재 상황에 대해 5분간 설명하는 영상이 상영됐다.

이어 봉헌기도 정일권 장로(장로연합회 회장), 봉헌찬양 뉴저지여성목회자합창단, 광고 김동권 목사(교협 총무), 축도 호성기 목사의 순서로 진행됐다.

교협 회장 이정환 목사는 집회를 열며 시대적으로 절망적인 고난 후 이제 상황이 회복되고 있음을 나누며, 이 기도회가 “우리의 나태해진 신앙을 다시 한 번 바로잡고 모이기에 힘쓰는 신앙인으로서의 회복을 기할 때”라고 선포했다.

또 “코비드19을 극복하기위해 육체적인 백신을 맞았다면 이제는 영적 백신을 맞아야 할 때다. 가라앉았던 신앙을 세워야 할 때다. 침체됐던 믿음의 자세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리: 유원정 기자>

06.19.2021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