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영적 능력을 두 배나 주소서”

뉴욕장신대(원) 김종훈 학장취임, 이기백 학장이임 예배

 

 

KPCA 뉴욕장로회신학대학(원) 학장 이취임 예배를 마치고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했다.

 

해외한인장로회(KPCA) 뉴욕장로회신학대학(원) 학장 이취임 예배가 7월 3일 오후 6시 뉴욕예일장로교회(담임 김종훈 목사)에서 열렸다. 

이날 16대 학장 이기백 목사가 이임하고 17대 학장으로 김종훈 목사가 취임했다.

김종훈 신임학장은 취임사에서 “소박한 꿈 이야기”를 하겠다며 “오늘날 이민교회가 어려워 신학생이 졸업해도 사역할 곳이 없고, 전 세계는 펜데믹으로 멈춤을 경험하고 있는 현재가 남유다 말기 현상과 유사하다. 그러나 하나님은 꿈을 갖고 계시다. 바로 교회다”고 말했다.

김 신임학장은 “신실한 종 한 사람을 찾는 신학교를 키우는 꿈을 가졌다”며 복음성가 가사를 소개하며 ①하나님의 꿈이 나의 비전이 되는 학교 ②성령의 능력이 나의 능력이 되는 학교 ③예수님의 성품이 인격이 되는 신학생을 키우는 신학교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기백 이임학장은 “지금까지 지내온 것” 찬양을 부르고 “재임 동안 첫째, 이 일이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가 둘째, 이 결정이 신학교에 덕이 될 것인가 라는 두 가지 기준을 갖고 임했었다”며 지난 4년간 함께 한 동역자들에게 감사와 관용을 구한다고 말하고 신임학장을 축하했다. 

이날 예배는 예일장로교회 찬양팀의 찬양이 있은 후 정석진 목사(이사장) 사회로 기도 주영광 목사(뉴욕노회장), 성경봉독 조태성 목사(뉴욕장신 동문회장), 찬양 예일장로교회 연합찬양대, 설교 김창길 목사(전 총회장, 전 학장), 축하영상 이재광 목사(KPCA 총회장), 이상명 목사(미주장신 총장), 허원구 목사(부산장신 총장), 이임사 이기백 목사, 취임사 김종훈 목사, 공로패 증정(이기백 학장, 김성은 교무처장, 민경수 총무처장) 뉴욕장신 이사회, 축가 뉴욕장신대 학우와 동문, 광고 이경세 목사(부이사장), 축도 조인목 목사(뉴저지노회장) 순서로 진행됐다.

김창길 목사는 “영적 능력을 두 배나 주소서”(황하2:8-14)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뉴욕장신이 1978년 뉴욕한민교회에서 시작돼 43년간 218명의 졸업생을 내고 목회자와 선교사, 교수로 사역하게 해온 전통과 뿌리 있는 신학교”라며 “1)신임학장과 학생, 교수, 이사와 함께하는 학교가 되며 2)학생 교수가 사제지간을 넘어 부자지간이 되며 3)새롭게 나감으로 발전적이고 진취적인 비전을 보여주며 4)하나님의 능력을 받아 나가는 신학교, 신임학장이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사회를 맡은 22대 이사장 정석진 목사는 “학장 선출과정을 보면서 모든 것이 하나님이 하시는 일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신임학장을 맞아 학교 미래가 밝다고 기대했다.    신임 김종훈 학장은 New York Theological Seminary(M.Div), Columbia Theological Seminary(D.Min)를 졸업하고 뉴욕교협회장(39대), 해외한인장로회 총회장(40대)을 역임했다.  

<유원정 기자>

07.17.2021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