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소망소사이어티 어바인소망케어교실 개설

베델한인교회,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소망소사이어티(이사장 유분자)가 지난 3월 7일 베델한인교회(김한요 목사)에서 치매환자를 위한 교실을 신설하고 오픈예배를 드렸다. 


소망소사이어티 어바인소망케어교실이 베델한인교회에서 개설됐다

치매환자와 가족들, 자원봉사자들과 실무자를 포함해 20명이 참여한 첫 시간에 유분자 이사장이 참석해 격려사를 했으며, 베델교회에서는 정승락 목사가 참석해 기도하고 최경철 사무총장이 메시지를 전했다. 

소망케어교실은 치매 환자 가족들의 심적 부담을 줄어줄 뿐 아니라 환자 본인의 수준에 맞는 다양한 활동을 제공함으로 환자의 현 상태를 유지하고 증상의 진행을 늦추는 것을 목적으로 열리는 클래스다.

어바인 소망케어교실은 베델한인교회(18700 Harvard Ave) 새신자교실에서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진행되며, 어바인 지역의 치매환자가족을 위한 지원모임은 4월부터 매주 첫째 주 목요일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베델교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소망소사이어티가 치매 환자 가족 및 간병인을 위해 개설한 지원모임은 플러튼 지역, 애너하임 지역, LA 지역에서 계속되고 있으며 참석을 원하거나 더 자세한 내용을 알기 원하면 소망 소사이어티 사무실로 연락하면 된다(562-977-4580).

<기사제공: 소망소사이어티>

 

02.23.2019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