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일본계 미국인 한국전 참전용사 초대

LA총영사 오찬간담회 열어

김완중 LA총영사는 일본계미국인 한국전 참전용사 초대 오찬 간담회를 21일 오후 12시에 총영사 관저에서 가졌다. 금번 오찬 간담회에는 Sam Shimoguchi “일본계 미국인 참전용사회” 회장을 위시해 Bacon Sakatani 부회장, Wallace Takata 부회장, Robert M Wada 지회장(Charter President) 등 9명의 참전용사(배우자 2명 별도)가 참석했으며, 오찬순서는 ①일본계미국인 한국전 참전의 활약상과 97년 이후 참전자회를 결성하여 리틀도쿄(1997년)와 임진각(2001년)에 전몰기념비를 세운 공적 등에 대한 비디오 상영을 시작으로, ②한국전 참전 기억에 대해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됐다. 


LA총영사 일본계 미국인 한국전 참전용사 초대 오찬간담회를 영사관 관저에서 열었다

Robert Wada 지회장은 한국전 참전용사 기록인 “강제수용에서 한국으로, 그리고 고독으로”(From internment, to Korea, to Solitude)라는 책의 저자로서 일본계 미국인으로서 한국전 참전 경험을 소개했다. 

일본계 미국인 참전자회는 대부분 90세 이상 고령으로 지난 1월 19일 마지막 신년 오찬을 가졌으며, 임진각 참전비 등 한국방문이 어려운 상황에서 올해 10월 마지막 순회행사로서 워싱턴DC 한국전 참전비 방문행사를 계획 중에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노리오 우에마쯔 씨는 북쪽에서 “많은 어린 피난민들을 보고도 그들을 남으로 함께 데려올 수 없었던 상황”을 설명하면서 눈시울을 적시기도 했다. 

LA총영사관은 일본계 미국인 참전자회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유엔군 참전의 날(7/27)을 계기로 단체표창(대통령표창)을 본국 정부에 상신할 예정이다.

<기사제공: LA총영사관> 

 

03.30.2019

 

03.30.2019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