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인가정상담소 9월 위탁가정 교육실시

한국어 20시간 교육과정 개최, 오리엔테이션 필수

한인가정상담소(소장 카니정조)가 오는 9월 위탁아동들에게 보금자리를 제공하는 ‘둥지찾기’ 한국어 교육과정을 개최한다. 

이번 교육은 세리토스 지역(장소 추후 공지)에서 9월 7일(토), 14일(토), 21일(토), 총 3회, 20시간에 걸쳐 한국어로 진행되며 심폐소생과 응급처치를 제외한 모든 교육은 무료다. 

교육기간동안 위탁아동을 이해하고 보살피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교육과 위탁가정이 되기 위해 갖춰야 하는 자격조건 및 정부지원, 필수지원서류를 검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위탁자녀를 돌보고 있는 가정이 강사로 참석, 위탁가정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이야기 하고 위탁부모의 경험, 위탁자녀들을 돌보면서 겪게 되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전달한다. 단, 교육에 참석하기 위해서는 오리엔테이션을 교육 전에 수료해야 하며, 온라인을 통해 수료할 수 있다. 

위탁가정이 되려면 25세 이상 성인으로 지문검사(Live Scan)를 통한 신원조회를 받아야 한다. 오리엔테이션과 20시간 교육과정을 마치면 소셜워커의 가정방문, 인터뷰 등을 거쳐 위탁부모가 될 수 있다. 

LA 카운티에는 평균 3만5000명의 아이들이 친부모와 살 수 없어 아동보호국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이중 아시안은 680여명, 한국계는 60-100명가량 되는 것으로 추측한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www.kfamla.org 또는 김지나 소셜워커(213-235-4867), jinakim@kfamla.org 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제공: 한인가정상담소>

 

08.10.2019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