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IEM 국제학교 사태 송구…”

한교총, 회원교단에 공문 M선교회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은 26일 대전 IEM 국제학교와 지방 기도원 등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해 “송구하다”면서 회원 교단과 교회에 상황 악화 방지를 위해 빠른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교총은 이날 회원 교단에 공문을 보내 “대전 IEM 국제학교와 기도원 등 기독교인들이 참여하는 관련 시설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이뤄지고 있음에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 “특히 3차 유행단계를 낮추기 위해 모든 국민이 불편함을 감내하는 시기에 집단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한교총은 이어 관련 시설 책임자에게 즉시 사과와 함께 방역 당국에 필요한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협력함으로써 상황 악화를 막아 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시설과 관계된 교단과 교회가 있다면 빠른 조치가 이뤄지도록 독려해 달라고도 했다.

한교총은 “교인 관련 시설들을 통한 확산은 그 시설만의 문제가 아니라, 그곳을 찾는 교인들이 각각 모든 교회와 연결된 만큼 결국 모든 교회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예배를 지키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해왔다”면서 “예배의 완전한 회복을 바라는 한국교회 모두를 위해, 이웃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규예배 이외의 모든 집회와 교회 밖 집합 활동을 중단하도록 적극적으로 지도해 줄 것도 요청했다.

IEM 국제학교가 속한 IM선교회 대표 마이클 조 선교사는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조 선교사는 “학교에서 코로나19 양성 결과가 나오게 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면서 “일단 발생한 상황에 대해서는 숨김없이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보건소, 시청 등 관련된 기관들에 모든 상황을 알리고 방침에 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IM선교회가 지역교회와 협력사역을 해오고 있었기 때문에 TCS국제학교 이름을 갖고 다음세대를 양성하고 있는 교회들에 이번 상황으로 어려움을 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면서 “어떤 질책과 비판이든 달게 받고 필요한 사안들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02.06.2021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