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이전으로 돌아가지 말고 삶을 구조조정 하라”

필라 안디옥교회 6월 6일 전면오픈

펜실베이니아 주정부가 5월 31일을 기점으로 그동안의 모임 제한 인원을 해제하면서 필라 안디옥교회는 지난 6월 6일 주일, 교회를 전면 오픈하고 예배를 드렸다. 1년 3개월의 코비드 팬데믹 기간 동안 호성기 담임목사는 코비드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시켰고 가장 안전한 예배를 드리는 동시에 물러나지 않는 신앙을 강조했다.

코비드 제한조치가 모두 해제된 지난 6일, 성도들은 ‘안디옥교회는 가장 안전하고 모범적인 예배를 드려왔다’는 자부심과 함께 팬데믹 기간 동안 한 번도 교회에 나오지 못한 어르신부터 영아부 아이들에 이르기까지 많은 성도들이 예배에 참석했다. 아직까지 실내 마스크 착용과 최소한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지만 성도들은 벅찬 감동과 감격으로 예배를 드렸다.

이번 전면 오픈을 계기로 안디옥교회는 “Reset이 아니라 Restructuring(구조조정)”의 비전으로 나아갈 예정이다. 호성기 목사는 코비드가 종식됐을 때 팬데믹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서는 안 되며, 팬데믹 기간을 회개의 기회로 삼아 말씀중심, 기도중심, 예수중심의 삶으로 구조조정 돼야 함을 줄곧 강조해왔다.

특별히 이날 “유월절이 내 인생의 첫날이면 됩니다”(출12:1014)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호성기 목사는 “우리의 삶에서 가장 축복받은 날이 유월절 어린양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구원받은 날이기에, 그 구원의 감격으로 살되, 코로나로 인한 제한들이 풀려가는 이 시점에서, 절대로 예전의 삶으로 돌아가지 말고 예전의 이기주의와 개인주의는 청산하고 모이기를 힘쓰며 어려운 이웃을 품고 함께 하는 공동체적 삶을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제공: 필라 안디옥교회>

06.19.2021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