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뉴욕한인교회 독립기념관 설치

뉴욕한인교회는 1921년 3.1절 독립운동 2주년 기념식을 맨하탄 타운홀에서 서재필 박사 및 동포 60여명이 주관했다. 그 대회 한 달 후에 뉴욕한인교회가 독립운동의 정신으로 미 동부의 최초의 교회로서 개척되었다. 미 동부지역에서 최초의 교회인 뉴욕한인교회는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이라는 사명 아래 민족의 교회 어머니 교회로서 대한민국 정부가 인정하는 30명 이상의 조국의 독립에 헌신한 애국지사들이 배출된 교회이며, 애국가가 만들어진 장소이며, 초대 한국정부가 세워지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 교회이며, 동포사회에 교회들과 많은 기관들의 모체가 되었다. 

뉴욕한인교회는 콜롬비아대학교 앞 633 West 115thSt의 자리를 지난 100년을 지키면서 조국이 일본의 식민지가 되었을 때는 민족독립을 위해 헌신했고, 1960년부터 1980년대까지는 조국의 민주화를 위한 활동을 전개하였다. 

뉴욕한인교회는 지난 2012년 이전부터 대한민국 국가보훈처에 뉴욕한인교회 건물이 미주 독립운동의 본거지로서 역사적인 가치가 있음을 꾸준히 알려왔다. 그 결과 국가보훈처 직원들과 천안 독립기념관의 직원들, 그리고 한국국회에서 뉴욕한인교회를 방문해주신 여러 국회위원들과 뉴욕의 총영사관의 수고로 뉴욕한인교회가 한국 독립운동에 중요한 역할을 한 역사적인 가치가 있다는 것을 인정받게 되었다. 그래서 뉴욕한인교회는 교회 안에 독립기념관을 설치하는 계획을 세우고 정부에 정식으로 2012년부터 계획서를 제출하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한국정부는 2020년 정부 예산안에 뉴욕한인교회 안에 독립기념관을 설치하는 예산이 통과되어 한국 국가보훈처를 통해서 22억3천만원(약 200만불)을 뉴욕한인교회 내 독립기념관 설치를 위한 지원금으로 결정하였다.

지난 100여년 동안 끝까지 역사적인 자리를 지키면서 재건축을 하는 뉴욕한인교회는 2020년 3월에 건물 완공과 동시에 2021년까지 교회건물 내에 지정된 공간에 독립기념관 완공 및 개관을 준비하게 되었음을 알리게 되었다.

새롭게 설치되는 독립기념관은 뉴욕한인교회 산하에 있는 비영리재단인 Korean-American Diaspora Foundation(KADF)을 통해서 운영되게 될 것이다. 앞으로 KADF는 독립기념관 운영 및 한국학교, 문화 예술 음악과 학술 및 지역사회를 위해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미국사회에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널리 알리며, 2세들에게 자랑스런 Korean-American의 자부심을 갖는데 기여하고자한다. 또한 뉴욕한인교회 안에 설치되는 독립기념관은 미주에서 실시된 한국독립운동과 관련된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역사교육의 장으로 사용되게 될 것이다.

뉴욕한인교회는 초기 이민자들과 애국 독립투사들과 유학생들인 우리 선조들의 피와 땀과 눈물의 기초로 세워졌고, 교회를 거쳐 간 옛 교인들과 현재의 교인들과 동포들의 뜨거운 사랑으로 세워진 교회이다. 앞으로도 뉴욕한인교회는 이웃에게 평화와 사랑과 희망을 나누며 커뮤니티에서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의 교회로서 민족의 교회로서 어머니 교회로서 사명을 다하고자한다. 

2020년 1월 13일 

뉴욕한인교회 교우일동과 담임목사 이용보 드림

 

02.15.202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