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gn In / Join
  • 2019년2월19일 1719호
  • Updated 2/19/2019 4:53:47 PM EST
logo

‘평화-3·1운동-부흥’키워드로 새롭게

교계 연합기관·교단 신년사에 담긴 비전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 3·1운동 정신 계승, 부흥을 향한 열망.

한국교회 연합기관과 주요 교단들의 신년사에 가장 많이 언급된 내용이다. 신년사가 교회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반도 평화와 3·1운동, 부흥은 2019년 한국교회의 키워드가 될 전망이다. 신년사에 담겨 있는 지향점들을 살펴봤다.

한반도에 불어오는 평화 훈풍은 하나님의 때를 가리키는 카이로스를 실감케 한다. 통일과 평화를 향한 한국교회의 기도와 노력은 내년에도 지속될 예정이다.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총회감독 김영수)는 “북녘 동포들에게 생명의 복음이 들리게 되고 이 나라와 민족이 평화 통일의 길로 나아가는 한 해가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내년은 3·1운동 100주년을 맞는다. 한국교회는 역사적 교훈과 초창기 영성을 되살려 교회와 사회에 적용할 사명이 있다.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목사)은 “역사의 소중한 가치를 기념하면서 나라를 사랑하고 이웃과 함께 가자”고 강조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성희 회장은 “3·1정신이 외쳤던 억강부약의 질서는 성서가 말하는 산이 낮아지고 골짜기가 메워지는 하나님의 정의로운 위로와 맞닿아 있다”며 “3·1운동 100주년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새로운 사회 건설의 기회”라고 독려했다.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장 김충섭 목사)는 3·1운동의 신앙을 이어 “정의·평화·생명 공동체를 만드는 일에 앞장서자”고 발표했다. 

기독교 정체성을 공고히 하면서 영적 부흥을 이루자는 메시지도 많았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총회장 림형석 목사)은 “내년 한 해 한국교회의 영적 부흥을 위해 기도해 달라”며 “교회마다 부흥을 위한 말씀을 선포하고 간절히 기도하자”고 권면했다. 예장통합은 신년사에 구약성경 하박국 3장 2절 말씀인 “여호와여 주는 주의 일을 이 수년 내에 부흥하게 하옵소서. 이 수년 내에 나타내시옵소서. 진노 중에라도 긍휼을 잊지 마옵소서” 구절을 인용했다.

예장합신(총회장 홍동필 목사)도 ‘말씀 순종’을 제시하고 “새해가 되었기에 새롭게 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역사하셔야 새롭게 된다”며 “말씀에 순종하며 기도하는 삶이 가장 소중하다”고 밝혔다. 

기독교한국침례회(총회장 박종철 목사)는 부흥을 고대하면서 ‘교회 세움’이란 표현을 사용했다. 교회의 문제가 무엇인지, 교회가 어떻게 하면 성장하고 건강성을 회복할 수 있는지 진지하게 고민하고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윤성원 목사)와 예수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윤기순 목사)는 복음전파를 통한 작은 교회 부흥과 사중복음의 교단 정체성 확립을 각각 주문했다. 대한성공회(의장주교 유낙준)와 기독교대한감리회(감독회장 전명구)는 각각 ‘사랑을 드러내는 사람’ ‘성경적 회개와 중생, 변화된 삶’을 강조했다.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