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CT, 브라질 대형 교회의 글로벌 교회 개척

플로리다에서 포르투갈, 카자흐스탄에 이르기까지 개척 교회가 생겨나고 있다

플로리다 센터 지역은 집을 잃은 브라질 이민자라면 올랜도에서 꼭 가봐야 할 곳이다. 과라나 탄산음료부터 브리가데이로 사탕까지 남미 국가의 모든 종류의 상품을 상점과 레스토랑에서 구입할 수 있다. 브라질 남부에 있는 인구 약 200만 명의 도시 쿠리치바에 있는 개척 교회인 알칸스 올랜도가 이곳에 있다.

담임 목사인 파울로 수비라 목사는 2017년 아내와 자녀 3명과 함께 플로리다로 이주했다.

“올랜도에 왔을 때는 브라질에서와 마찬가지로 가족과 지인들과 함께 작은 모임을 시작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얼마 후 모임은 지인의 지인이 오기 시작하며 더 커졌다. 모임이 커져서 집에서 모일 수 없게 되자 호텔에서 모이게 되었다. 수비라는 “그 모임에서 교회를 시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고 말했다. 현재 알칸스 올랜도는 300석 규모의 강당에서 두 차례 주일 예배를 드리고 있다. 평일에는 올랜도 전역에 퍼져 있는 31개의 소그룹으로 성도들이 모인다. 동생 루치아노가 쿠리치바에서 코무니다드 알칸스를 이끌고 있고, 수비라는 현재 플로리다를 떠난 브라질 가족들과 함께 사우스 캐롤라이나에서 새로운 공동체를 시작할 젊은 목사를 양육 중이다. 유럽과 북미의 브라질 이민자 교회 개척은 일반적으로 교단이나 선교 단체와는 별도로 존재하는 잘 알려진 지역 사역에 의해 시작되며, 브라질 기독교에 있어서는 새로운 일이다. 이러한 교회 개척은 복음주의 인구의 증가와 이민이라는 두 가지 현상이 합쳐진 결과이다.

브라질에서 복음주의 신앙이 부상하고 있다는 것을 기록을 통해 알 수 있다. 1980년 인구 조사에서는 브라질 국민의 6.6%가 복음주의자라고 답변했지만, 2010년에는 그 수가 22.2%로 급증했다. 2022년 조사의 데이터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여론조사 기관 Datafolha의 2020년 연구에 따르면 브라질인의 31%가 복음주의자라고 답했다. 인구학자 호세 유스타키오 디니즈 알베스는 2032년에는 복음주의자가 브라질 가톨릭 신자(2010년 인구의 64.4%)보다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브라질의 인구는 2억 3,000만 명이다. 다른 국가로의 이주는 수년 동안 기복을 거듭해 왔으며 현재 그 수치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브라질 외교부의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에 해외에 거주하는 브라질인은 460만 명으로 2009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가장 큰 브라질 커뮤니티는 미국(190만 명)으로 올랜도에만 약 10만 명의 브라질인이 거주하고 있으며, 포르투갈(36만 명)은 외국인 이민자 3명 중 1명이 브라질 출신이다. 글로벌 사우스 출신 이민자들도 유럽에서 기독교의 성장 동력이 되고 있다. “라틴 아메리카 이민자들은 지난 30년 동안 스페인, 포르투갈 등에 수천 개의 교회를 개척했다. 유럽의 주요 도시에서 스페인어권 및 브라질 출신 교회가 없는 곳을 찾기가 어렵다."라고 최근 보고서에서 짐 메모리(Jim Memory)가 썼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브라질의 경우, 이러한 교회 중 상당수는 Igreja Universal do Reino de Deus(“하나님 나라의 보편 교회”, IURD)와 같은 소위 신오순절 교파의 일부였으며, 엑소시즘 의식과 번영 복음을 전파하는 성향으로 유명했다. 1990년대부터 IURD는 유럽, 북미, 남미, 아프리카로 교세를 확장했다. 최근에는 다른 교단에 수많은 교인을 빼앗겼고, 스캔들로 인해 해외에 있는 많은 교회를 폐쇄해야 했다.

2017년에는 약 2,000명의 브라질 선교사가 해외에 거주하고 있었다. 브라질 타문화 선교협회(Associação de Missões Transculturais Brasileiras)의 보고서에 따르면 1989년 이후 국내외를 포함한 타문화 선교사 수는 연간 6.7%의 비율로 증가해 복음주의 인구 증가율인 연간 5.8%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러한 환경에서 많은 지역 교회 지도자들은 교인들이 다른 나라로 이주함에 따라 다른 지역에서 조직과 성장 모델을 시험할 기회를 얻었다. 한 예로 리우데자네이루에 주요 교회가 있는 Igreja Batista Atitude(IBA)가 있다. 현재 이 교회는 메인 캠퍼스에 15,000명의 회원이 있으며, 6개국 60개 지교회에 14,000명의 회원이 있다.

전 영부인 미셸 볼소나루가 예배를 드리는 장소로 전국적으로 알려진 애티튜드(Attidue, 브라질 침례교단 소속)는 현재 플로리다의 올랜도와 디어필드, 캐나다 밴쿠버, 포르투갈의 리스본과 포르투, 영국 밀턴 케인즈, 모잠비크 라메고에 교회를 두고 있다.

IBA의 담임목사인 호세 발란드로는 두 가지 유형의 전략으로 교회 개척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첫 번째 유형을 모잠비크의 경우처럼 '의도적'이라고 부른다. 아마존 유역의 강변 지역, 브라질 북동부의 세르타네호 또는 시골 지역,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 등 브라질 선교의 전통적인 장소들이 여기에 해당했다. 현재 애티튜드는 이 지역으로 파송될 17명의 남녀 선교사를 훈련하고 있다.

또 다른 유형은 다른 나라로 이주한 사람들처럼 회원들의 관계와 여행에 의해 주도되는 '유기적'인 유형이다. 2년 전, 안드레 올리베이라는 리스본의 예술적인 중산층 지역인 프린시페 레알 지역에 애티튜드를 설립하는 일을 도왔다. 그 이후로 올리베이라는 포르투갈 기준으로는 이례적으로 43명에게 세례를 베풀었다. 포르투갈복음주의협회(AEP)에 따르면 2021~2022년에 50명 이상에게 세례를 준 교회는 포르투갈 전체 교회 중 3%에 불과했다. 유일한 문제는 세례를 받은 사람 중 단 4명만이 포르투갈인이라는 점이다. (AEP 데이터에 따르면 포르투갈의 복음주의 교회 중 29.3%가 75% 이상의 외국인을 돕고 있다.) 현지인들의 마음을 얻는 것이 온다 두라 교회의 과제이다. 이 교회는 1800년대 브라질 국가 가사를 쓴 시인 호아킴 오소리오 두케 에스트라다의 증손자인 필리페 “리팡” 두케 에스트라다가 2007년 브라질 남부의 조인빌에 설립한 모교회이다. 팔이 문신으로 뒤덮여 있고 귀에 피어싱을 한 리팡은 조상의 시적 재능을 물려받지 못했다. 대신 그의 재능은 현대적인 언어와 예배를 통해 젊은이들에게 다가가는 것이다. 온다 두라(Onda Dura)는 “하나님의 파도는 영원히 지속된다”는 생각을 반영하여 “지속되는 파도”라는 뜻으로 번역할 수 있으며, 교회 이름 자체가 서핑에 대한 목회자의 애정과 공명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온다 두라의 메인 캠퍼스에는 2,700명의 회원이 있다. “처음부터 교회 확장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라고 리팡은 말했다. 수년간 브라질 전역에 교회를 개척한 후, 해외에 거주하는 브라질 이민자들이 콘텐츠 스트리밍 이상을 요청했고, 이에 따라 온다 두라 교회는 다른 나라에 공식 개척 지부를 개설했다.

“사람들은 건강한 교회를 찾지 못해 제자 훈련과 목회를 받기 위해 우리를 찾아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온다 두라 교회는 온라인상에 전담 목회자와 자원봉사자 팀을 두고 신자들이 어디에 있든 다가간다. 이들은 매주 성경적 훈련과 전도에 초점을 맞춘 제자 훈련 과정을 진행했다. 그런 다음 이 리더들은 온라인 교회 신자들이 소그룹을 만들어 함께 예배를 시청하고 주중에 모이도록 독려했다. 최종적으로 온다 두라는 교회 개척자나 지역 목회자를 파송하여 해당 커뮤니티를 온전한 교회로 이끌도록 했다. “온다 두라 온라인의 아이디어는 단순히 콘텐츠 소비자를 모으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디지털 환경을 이용해 실제 교회를 탄생시키는 것입니다.”라고 리팡은 말했다. 온다 두라가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현재 매주 일요일 약 100명이 모이는 곳), 시카고(60명), 포르투갈 포르투(150명)에서 자리를 잡기까지 이 절차를 따랐다. 포르투갈 남부의 시네스와 일본 스즈카에서는 2024년 상반기에 새로운 교회가 출범할 예정이다. 현재 이탈리아, 영국, 아일랜드, 벨기에, 네덜란드, 아르헨티나, 카자흐스탄에서도 소그룹이 형성되고 있다.

“거의 모든 교인이 가족을 모두 떠나 이주했다.”라고 알칸스 올랜도의 수비라 목사는 말했다. “교회는 그들에게 유일한 가족이기 때문에 의미가 있다.” 수비라는 교인들이 서로 운전면허를 취득하거나 일자리와 단기 거주지를 찾는 데 도움을 주고받는 이야기를 들었다. 알칸스 올랜도에는 브라질 이민자의 미국인 아들과 딸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들은 영어에 능통하고 학교에서 사용하는 언어를 교회에서 사용하길 원했다. “교회는 그들을 따라야 했다.”라고 그는 말했다.

6개월 전에 교회 활동을 시작한 영국에서는 이미 포르투갈어 프로그램과 더불어 영어 예배를 시작했다. 이민자 2세, 3세들도 브라질 신도의 큰 부분을 차지한다. 리팡은 1800년대 후반 산타카타리나주에 정착한 루터교 농부들과 함께 이주한 독일인 목사들처럼 오늘날 브라질의 많은 개신교 공동체는 외국인 교회 개척자들의 노력의 결실이라고 말했다.

“이미 성공한 일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다시 성공하지 못할 이유가 있습니까?”

by FRANCO IACOMINI, CT

06.08.2024

Leave Comments